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친일매국세력 뉴라이트가 방송문화진흥원 접수 <언론노조 MBC본부>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가 31일 저녁 발표한 성명 전문' 다음 아고라
  뉴라이트가 방문진을 접수했다.

설마 했던 MBC 점령군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정권은 한나라당 미디어악법을 적극 옹호하며 총대를 멨던 김우룡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여당 쪽 위원장을 기어이 점령군 수장삼아 MBC 장악에 나섰다. 최악 예상대로 현 정권 탄생과 정책 홍보를 위해 나팔수 역할을 자처하고, 재벌과 조중동, 극우 보수 세력 목소리를 높여온 온 인물도 여럿 포함됐다. 또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과 같은 동아일보 출신 인사도 선임됐다. 이로써 며칠 전 이민웅 '공영방송 발전을 위한 시민연대' 공동대표가 폭로한 대로 방문진 이사 공모는 사기극이었고, 정권은 공영방송 MBC를 장악하겠다는 시나리오를 이미 오래전부터 해왔음을 스스로 입증했다.

김우룡이 어떤 인물인가? 방송을 조선.중앙.동아일보에 선물로 주고야말겠다는 한나라당 신념에 충실히 봉사하며 국민 여론 수렴장이 되어야할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를 여론조사조차 하지 못하는 식물 위원회로 이끈 주범이다. 또 MBC 민영화론을 공공연하게 주장하며, MBC를 권력과 자본에 길들여진 식물 방송으로 만들고자하는 정권 욕망을 속 시원히 드러내주는 나팔수 역할도 자처해왔다.

방문진 설립 취지는 공영방송 MBC 공적책임을 구현하기 위한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MBC 민영화를 주장하는 인물이 방문진 이사에 임명됐다는 것 자체가 정권이 공영방송 MBC 죽이기에 나섰다고 밖에 볼 수 없는 처사다.

다른 여당 쪽 인사들 역시 평소 진보세력과 노동운동을 빨갱이, 좌파로 몰아붙이며 극우 보수 대표주자로 활동해온 인물들이다. 시나리오대로라면 정권은 김우룡을 필두로 한 나팔수들을 방문진으로 구성하고서, KBS와 YTN의 경우가 그랬듯 경영진을 교체하고, 현 정권 정책에 비판 보도, 시사 프로그램은 모조리 폐지하는 수순을 밟을 것이 분명하다.  평소 MBC에게 나타냈던 태도로 미루어, 이들은 공영방송 MBC를 정권 꼭두각시 방송으로 만들려는 음모를 숨기지 않을 것이다.

이처럼 추악한 음모와 사기로 덧칠한 MBC 점령군을 우리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공영방송 MBC마저 더러운 정권 술수에 휘말려 악취가 진동하는 하수구로 만들 수는 없다. 김우룡은 스스로 언론과 나눈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허울뿐인 이사 공모제'를 이제는 정말 타파하기 위해서라도 자진 사퇴해야 마땅하다. 다른 인사들 역시 올바른 공영방송 인식과 공정방송, 공영방송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밝히지 않는 한, 함께 사퇴하는 것이 옳다.

다시 한번 엄중 경고한다. 극우 보수 인사들을 조종해 MBC 위상을 해치려는 시도가 조금이라도 드러날 경우, MBC 구성원들은 물론, MBC를 사랑하는 국민과 시민 사회에서 돌이킬 수 없는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2009년 7월3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by 누운돌 | 2009/08/02 13:03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01676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