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몰상식한 조선일보와 싸우기는 노무현 대통령 유지입니다


다음 아고라
나는 처음부터 정치하려고 이 판에 뛰어든 게 아니라 강자 횡포에 맞서다 보니 나도 모르게 정치인이 됐다. <조선일보>가 한 정치인을 공략해서 그 정치인 정당 생활을 어렵게 한다면 그것은 <조선일보>가 저지르는 부도덕한 행위가 되지 않겠는가.
노무현 대통령,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오마이뉴스)

조선일보와 단 한번도 인터뷰를 하지 않고 당선된 대한민국 최초 대통령 노무현. 조선일보는 이게 견딜 수 없는 모욕이었던게지요. 그리하여 대통령 임기가 끝날 때까지, 대통령 임기가 끝나고 나서도 노무현 대통령에게 악의를 가진 기사뿐만 아니라 저열한 만평을 싣고, 정부에 계속 압력을 넣습니다. "저 자를 잡아들이라"고. 이것은 애초부터 노무현 대통령이 각오한 한판 대결이었습니다.

이것을 유시민 전 장관은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개마고원)에서 이렇게 풀이합니다.

"노무현과 <조선일보> 싸움에는 대한민국을 반세기 동안 지배해온 구체제 목숨이 걸려 있다. 어느 네티즌 표현을 빌면, 우리는 '바스티유 감옥'을 부쉈지만 구체제를 해체하지는 못했다. 국민은 6월항쟁으로 군부독재를 끝내고 민주화 문을 열기는 했지만, 강고한 동맹을 맺은 극우언론과 극우정당 사상과 정치 지배에서 사회를 통째로 해방하는 데까지는 나아가지 못했다는 말이다.
 -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 머리말 일부


조선일보와 싸우기는 노무현 전 대통령 유지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을 죽인 조선일보, 이번에는 지역신문 죽이기 나서나?

노무현 대통령을 갈기갈기 찢어 죽인 조선일보는 지금 신문 구독자가 엄청난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고 합니다.
방송진출 계획 이면에는 신문으로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 서려 있습니다.
그리고 지역언론을 먹어삼켜서 지역 여론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지역 토호, 건설족들과 이권을 독차지할 위험까지도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매일같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조선일보한테 지침을 받습니다.

방송법에 묻혀 제대로 알려지지도 않은 신문법 개정안을 살펴보십시오.

일간신문·뉴스통신·방송법인 지배주주가 다른 일간신문 지분 50% 이상을 가지지 못하게 한 조항(15조3항)을 없앤 것이개정안 핵심이다. 중앙 거대 일간지가 군소 전국지나 지역지를 가질 길이 열렸다. 전국지가 시장을 틀어쥐어 말라 죽을 일만 남은 군소지·지역지는 설 땅이 더욱 좁아졌다. 지방지는 곧 신문시장에 인수·합병 바람이 분다고 위기가 부풀었다.‘강원조선일보’나 ‘대전동아일보’를 보게 될 날이 머지 않았다.
- 시사인, 98호 "‘광주조선일보’ ‘대구동아일보’ 나오나 "

최근 국회에서 일어난 방송법 해프닝은 사실은 조선일보에게 충성을 다하겠다는 한나라당 의원들 충성서약식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by 누운돌 | 2009/09/08 20:27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13461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