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한명숙 - 조선일보,정부에 총 40 억 소송

소장에서도 "곽영욱에게서 단 1원도 받은 적 없다" 2009-12-11 15:19 다음 아고라
기자회견 전문 보기
한명숙 전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와 <조선일보>사와 <조선일보> 기자 2명을 피의사실공포, 허위사실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총 40억원 소송을 제기했다.

한명숙 공동대책위원회의 이해찬 공동위원장, 공대위 주요인사들은 이날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한 전 총리는 검찰 피의사실공포 혐의를 물어 대한민국 정부에 10억원, 한 전 총리() 뇌물수수 의혹을 최초 활자화한 <조선일보>와 기사를 공동작성한 기자 2명 모두 4인 피고에게도 각 10억원, 총 40억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한 전 총리는 소장에서 "2007년 곽영욱(으로부터)한테 수만 달러를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단 1원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거듭 혐의를 부인했다.

한 총리는 <조선일보> 기소 이유를 "이 사건 기사에는 원고가 곽영욱(으로부터)한테 구체(으)로 언제, 어디서, 얼마를, 무슨 이유로, 어떻게 받았다는 ()인지를 아무런 설명이나 적시도 하지 못하면서 막연히 마치 검찰에서 원고가 곽영욱(으로부터)한테 수만 달러를 받은 사실을 (확인처럼)알아냈다는 듯이 보도하여 원고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였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검찰도 "피고 대한민국도 (원고에 관한) 혐의사실 (내지)이나 피의사실을 공판청구 전에 공표하거나 (혹은) 나머지 피고들에게 알려주어 형법 제126조 소정 피의사실공표죄(에 해당하는)라 할만한  범죄행위(불법행위)를 저질렀을 뿐만 아니라 (원고에 관한) 허위 사실을 공표(제공)함으로써 원고 명예를 훼손하였다"고 소송 이유를 밝혔다.

김동현 기자 Top^


[인터뷰] 정찬용 전 청와대 인사수석
"노 정부 인사시스템에선 한명숙 수뢰 불가능" 입력 [2009-12-11 10:53]


“참여정부 인사시스템에는 ‘추천서’라는 것이 없다. 이는 한명숙 전 총리를 검찰이 짜 맞추기 수사라는 명백한 증거이다.”

참여정부 초대 인사수석을 지낸 정찬용 전 수석은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이 남동발전 사장에 선임될 수 있도록 한 전 총리가 추천서를 써 준 대가로 수만달러를 받았다고 하는 검찰 주장은 모두 ‘거짓’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인사는 국민추천제->인사추천회의->대통령 재가순으로 이뤄졌고, 노무현 대통령도 인사추천회의 의견(에 대해선)이라면 절대 거부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정 전 수석은 노무현 정부 시절 1500명에 이르는 장차관급 인물 자료와 10만명 인물 DB를 만들어 역대정권 최초로 전자인사시스템을 체계(으)로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 수석은 한 전 총리 검찰 수사는 참여정부와 민주개혁세력 탄압 차원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 횡포와 무능을 심판하기 위해선 범야권 통합이 시급한 과제라고 했다. 기사 전문 보기

by 누운돌 | 2009/12/11 22:07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3012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