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노무현이 '삼성 불매 운동'을 제안한 이유

다음 아고라


삼성은 이런 일을 가능케 하는 대한민국 최고 권력 집단이다. 심지어 대국민 범죄를 밥 먹듯 저지르면서도 피해자인 국민에게조차 "나라 먹여 살리는 존재"로 추앙 받는 무소불위 권력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삼성에 줄을 대지 않는 한 어느 누구도 정권에 오를 수 없을 뿐 아니라, 적당히 타협해 권좌에 올라선 후 삼성에 맞서보려 해도 정/경/언/사법부/국민 모두가 삼성 편에 서있는 현실앞에 무릅을 꿇지 않을 수 없게 된다.

국민이 잡아먹지 몬 해 안달하는 쥐새끼가 누구 하수인인지는 똑똑히 알았을 테니 두 말이 필요없을 것으로 믿는다. 그러나, 더 큰문제는 노벨 평화상에 빛나는 김대중 대통령도 삼성을 단죄하지 못했고, 국민이 가장 그리워하는 노무현 대통령 역시도 예외가 아니었다는 사실이다.

그 누구보다 조선일보에 당당히 맞서던 노무현 기백도 삼성 앞에서는 온대간대 없이 사라지고 충직한 하인 모습으로 돌변해 버릴 뿐이었다. 노무현이 그토록 저주하는 조선일보 최대 자금원이 삼성인데도 말이다.

그래도 노무현이는 제 무력함을 타파하려 고민한 흔적이 역력했다. 정치로 해결하기 힘든 삼성권력을 어떻게 단죄할 수 있을까...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소비자 주권이 유일한 답이라는 결론을 내고는 노사모에게 삼성불매운동을 제안하기에 이른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갔고, 시장 권력자는 소비자이지 기업이 아니다!

그러나, 일반 국민은 물론 노빠들조차 노무현이 말하는 절박한 구조신호를 알아듣지 못했다. 소비자 운동은 커녕 삼성을 선호하는 소비행태가 더 심해져만 가고 있었으니 결국 노무현 구조요청은 허사로 돌아가고 삼성이 저지르는 범죄는 흉포화를 거듭한 끝에 용산 살인 참사 배후까지 이르렀다.

이렇듯 그 어떤 정권을 뽑아놓은들, 삼성 소비자가 범죄 자금원질을 멈추지 않는 한 삼성이 저지르는 범죄행각은 계속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그렇기에, 지금 당장 '삼성 불매 운동'을 해야 한다 제안했던 김상봉 교수 말마따나, "이미 삼성에 매수되어버린 국가 기구가 삼성이 온전한 기업이 되도록 만들어 주리라고 기대하는 일은 회장님 비서가 회장님 불법을 꾸짖어 바로잡아 주기를 바라는 일만큼이나 현실에서는 이룰 수 없는 소망"이 될 수밖에 없다.

by 누운돌 | 2010/03/19 19:43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4423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