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참여정부:300톤 군함에 중어뢰 발사실험 국뻥부 거짓말 들통

2004. 국방과학연구소:300톤 군함에 중어뢰 발사 실험

노무현 전 대통령 대단하지 않습니까?
어찌 이명박이 사기 칠 것을 미리 알고 대비해 놓으셨는지?




[긴급입수] 2004 국내 어뢰실험 장면...폭발과 함께 함체 침몰

신학용 의원, "수중비접촉폭발이어도 100m 물기둥 반드시 있다" 2004년 국내에서 이뤄진 어뢰실험 장면이 공개되었다. 특히 이 영상은 천안함 침몰의 원인으로 지목된 '수중비접촉 폭발'이어서 당시 상황을 짐작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동영상에는 함체 밑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함체로 다가오는 어뢰가 보이며 폭발과 동시에 함체가 물 속으로 곧바로 가라앉는 장면이 담겨있다.

물기둥은 함체 전체를 뒤덮으며 함체는 동강이 나 바다밑으로 사라진다. 그간 국방부는 천안함 침몰을 '수중 비접촉 폭발'로 규정하면서도 '물기둥' 유무에 대해선 크게 무게를 두지 않았다. 높이 100m, 폭 20m 정도되는 물기둥이 솟아 천안함이 두 동강이 났는데, 이에 대한 확인을 견시병 얼굴에 물방울이 겨우 튄 정도로 설명했다.

하지만 2004년 국방과학연구소가 이른바 '백상어'라고 불리는 중어뢰의 폭발 실험 상황을 살펴보면, 국방부의 주장은 틀렸다. 이 영상은 국방부가 천안함이 침몰한 이유로 꼽는 수중비접촉폭발, 즉 직주 어뢰가 아닌 배 밑에서 어뢰가 터진 상황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백상어라고 불리는 중어뢰(K731)는 길이가 6m이며 무게는 1.1톤, 최대사정거리가 30km, 파괴력은 TNT370kg에 준한다.

국방부가 천안함 침몰의 원인으로 발표한 어뢰는 길이가 7.5m, 무게 1.7톤, 파괴력 TNT250kg이다. 또 실험에 이용된 배는 300톤 급으로 천안함보다는 훨씬 작다. 국회 천안함 특위 소속 신학용 민주당 의원은 28일 이 영상을 공개하면서 "수중폭발에 의한 버블제트 효과로 배가 침몰하는 모습이다.

배가 두 동강이 날 만큼 어뢰에 의한 버블제트 효과라면 물기둥이 엄청나다"면서 "물기둥을 본 사람도 없고, 견시병에 물방울이 튀었다는데 그 정도의 충격이었다면 (견시병은) 어디론가 날아갔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또 "이 부분에 대해선 국방장관이나 민군 합동조사단 어느 누구도 답변하지 못하면서 (수중비접촉폭발로 침몰했다는) 단 2줄짜리 결론을 어떻게 이해하겠느냐"며 "또 58명의 생존병 모두가 이 물기둥을 못 봤다는 것인데,  당시 1/3의 병사들은 갑판에서 근무중이었을 것이다 적어도 갑판에 있던 사람들은 봐야 할 것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덧붙여 신 의원은 "반드시 검증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이날 한나라당의 거부로 열리지 못한 천안함 특위의 정상 가동을 촉구했다.
http://www.vop.co.kr/A00000298775.html

※ 본 글에는 함께 생각해 보고싶은 내용을 참고삼아 인용한 부분이 있습니다. ('언론, 학문' 활동의 자유는 헌법 21조와 22조로 보장되고 있으며, '언론, 학문, 토론' 등 공익적 목적에 적합한 공연과 자료활용은 저작권법상으로도 보장되어 있습니다.)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155928


국방부는 “소나 돔의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볼 때 암초에 의한 좌초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이 찍은 사진을 보면 소나 돔의 측면에 크게 팬 자국이 나타나 있다.  경향신문 기사

by 누운돌 | 2010/05/29 09:42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49760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