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유시민, 조현오 파면촉구 동영상

다음 아고라

유시민 "저 흉악한 MB정권 이제는 끝장내야"
(서프라이즈 / 다반향초 / 2010-08-20)


유시민 전 보건 복지부 장관(이하 "유 전 장관")은 2010년 8월 19일 보신각 앞에서 열린 노무현대통령 명예훼손 규탄과 서울경찰청장 파면촉구를 위한 시민대회에서 유 전 장관은 “조현오씨는 국가 공무원으로서 헌법을 위반한 사람이다”며 “죄를 물어 파면하지 않는 것 또한 이명박 대통령이 대한민국 헌법을 짓밟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장관은 전직 대통령을 허위사실을 들어서 모욕한 것, 이것은 명예훼손이라는 형법 위반이 행위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국가 공무원으로써 대한민국 헌법을 짓밟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장관은 또 야권 연대 이유를 “야권 지도자들이 노무현 대통령이 죽음으로 과오를 책임지려 했던 것처럼 이번에는 이명박 정권을 출범시켰던 우리 과오를 책임질 때가 왔다”고 말하고 그 해답으로 야 5당이 연대하여 말로는 안 되는 이 흉악한 MB 정권 이제는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왜 이 일을 못하느냐. 무엇이 두렵냐. 무엇이 아깝냐”며 “야 5당이 죽음으로 과오를 책임지려고 했던 노무현 대통령 마음을 반이라도 따라간다면 어떠한 정당, 각 정당 내에서 반발과 기득권을 지키려는 나태한 사고방식도 극복하고 야권 단결을 이루어 내 저 흉악한 MB 정권 한나라당 정권을 OUT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유시민이 피를 토하며 말하는 "노무현 대통령 서거의 변"

노무현 대통령은 서거 직전까지만 해도 전직 대통령으로써 명예를 지킬 생각이 없었으며 피의자 권리와 진실만이라도 지키고 싶어했다. 따라서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죽음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저들로 하여금 도덕성과 청렴성 가치를 지향하는 민주 진보 개혁 세력을 저 사악한 무리들에게 도덕, 정치 공격을 할 구실을 준 일로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깊이 고민한 끝에 책임을 지는 한 형식으로 죽음을 선택하셨으며 죽음으로 과오를 책임지려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무치면 꽃이 핀다... 柳心天心

by 누운돌 | 2010/08/20 21:16 |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55902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