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4대강 공사, 채소 값 폭등은 시작에 불과하다.

DP
지난 수십 년간 채소 값이 다소 등락은 했습니다. 어느 정권 어떤 정부에서도 배추 값이 오른 적 있습니다. 비가 많이 와서.. 가뭄이 들어서 .... 작황이 나쁠 때 그랬습니다.

그런데 지금 채소 값 폭등은 그런 때와는  차원이 다른 폭등입니다. 날씨 때문이라고요?? 개가 웃을 일입니다. 언제는 하늘이 채소를 재배해 주었나요? 지금이 조선시대입니까?  겨울에도 수박과 딸기가 생산되는데 그렇다면  겨울철 수박 값은  여름철 보다 10배 비싸야  맞는 말입니다. 날씨 엄청 중요합니다... 노지재배  할 경우에....

지금 채소 값이 급등할 조짐은 이미 올 봄부터 나타났습니다. 두고 봅시다.. 날씨 탓인지  경작지 감소로 인한 것인지.. 금번 야채 값 급등 원인이 4대강 때문이 아니라고 거품 물던 사람들 가슴에 손 얹고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비행기 타고 낙동강 상공에서 내려다본  하얀 물결 같던 그 많던 "비닐하우스"는 뭐하는 데랍니까? 그 많던 비닐 하우스가 깔끔히 사라졌는데... 겨우 2% 사라졌다고 설레발을 칩니까? 노지 재배면적 1만평과  하우스 재배면적 1만평과 수확량이 같습니까?

비닐하우스 재배 농가는 날씨가 궂으면 재미좀 봅니다. 노지생산량 감소로 제 값을 받으니까요.. 그리고 시장에선 가격 완충역할도 합니다. 낙동강 하구에 대파 농지 못보셨나요? 그 곳에서 생산되는 대파가 우리나라 대파 30%가 넘게 생산되었습니다. 4대강 공사로 사라진 농경지가 2% 라는 말은 조삼모사 속임수 입니다. 비닐하우스에서 적당한 온도와 적당한 습도로 농부 손길에 자란 상추와 노지에서 자란 상추가  1주일에 각각 포기 당 몇 장이 나올까요? 비교를 하려면 농토면적으로 비교할 것이 아니라 생산량으로 비교를 해야 지요.

전체 채소 생산량 중 30% 이상을 담당하던 경작지가 사라졌다고 보면 맞습니다. 상추 값이 내년 봄까지 예년 수준으로 내려간다면  제가 틀린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채소 값이 10배이상 폭등을 했는데 그야말로 채소 농사 지은 사람들 부자되기 딱 좋은데 돈 벌었다는 사람 없고 보상비 대신 농사나 제대로 지었으면 봉사비 건졌을 거란 말이 나옵니까?그래.... 국민 세금으로 농사 포기한 보상비 주고.... 국민은 10배 비싼 값으로 채소 사 먹으니 결국 국민은 2중으로 세금을 부담하게 되는 꼴입니다 그려.

나라가 살찌려면 말입니다. 생산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노름판에 100만원을  풀어 놨다 칩시다. 길동이가 1시간동안 부자 되었다가... 용팔이가 1시간동안 부자 되었다가. 갑식이가  1시간동안 부자... 동철이가 1시간동안 부자. 100만원에서 줄어들지언정 늘어나지 않습니다.  (GDP-> 제로)

결국 시간만 허비되고 사람들 마음속에 근로 의식만 앗아가게 됩니다. 반대로 이 네사람이 각각 생산 활동에 전념하여 한 사람은 자동차 공장에서... 한 사람은 농부로... 한 사람은 어부로... 한 사람은 광부로.... 각각 생산 활동에 전념할 때 그 가치가 같습니까? 성실히 농사 짓던 사람들이 농사를 지어 사회에 생산품을 공급하고 그 댓가로 살아가던 사람들이 목돈을 손에 넣으니 농사 짓습니까? 농사 짓고 싶어도 어디 가서 새로이 땅을 일구고 농사 짓습니까? 강 주변 비옥한 땅을 버리고 어디 가서 농사를 짓냐구요? 당연히 농사 포기하고 비 생산적인 사람으로 변하는 거지요. 그리고 그 사람들이 받은 보상비는 그야말로 지폐입니다. 인플레가 오면 그 가치가 확 떨어지는... 그다음 수순은 인플레입니다. 나라가 망쪼가 들 징조가 보이는 거죠...

천혜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그런데 해마다 이 해수욕장 모래가 자꾸 줄어드는 겁니다. 급기야 모래가 사라지고 자갈(몽돌)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동네 어부들은 말합니다. 바로 저 선착장  만든 뒤로 모래가 사라진다고.... 선착장 하나 만든 것이 그 많던 모래가 사라지는 거와 무슨 상관있냐 겠지만
가장 어렵다는 수리 역학입니다. 수천 년 동안 어떤 지역은 모래가 밀려와 해수욕장이 되기 좋은 곳으로... 어떤 곳은 몽돌만 모여 나름대로 운치 있는 장소로 어떤 곳은 갯바위 낚시하기 좋은 장소로... 그렇게 변하고 다듬어진 것입니다. 모래가 몰려와 쌓일 수 밖에 없는 물 흐름이 있었다는 건데 선착장 하나  길쭉하게 만든 것으로 물길이 바뀌어 모래가 쓸려 나간 것입니다.

강은 어떨 거 같습니까? 강에서 온갖 영양분이 바다로 흘러가 연안 물고기가 프랑크톤을 먹고 더 큰 물고기가 작은 물고기를 먹고 바다가 풍요로워 졌습니다. 이제 4대강으로  비만 오면 영양분 없는 그야말로 빗물이 바다로 들어가 바닷물 비중을 줄이고  녹조와 적조가 반복될 것입니다. (녹조: 갑자기 바다가 영양이 풍부해져서 크로렐라가 급증하여 파랗게 보이다가 이들이 산소 부족으로 폐사하게 되면 빨갛게 단풍든거 처럼 죽는데 이것이 적조이며 적조가 발생하면 바다 속 산소 유입이 차단되고 햇볕이 가려져 미역, 파래, 김이 동시에 죽게 되고 이를 먹이로 삼는 우렁쉥이 , 전복, 소라 동작이 굼뜬 어패류가 일시에 폐사하게 됩니다.)

4대강으로 인한 폐해는 가장 먼제  강주변 농경지를 침해하여 생산되던 농산물가격에 직격탄을 날리고 4대강이 완성되어 유속이 빨라지고 영양분 없는 시멘트 독성을 품은 맹물이 바다로 갈 것입니다. 바다는 갑자기 달라진 담수 유입 불균형으로 도미노처럼 인근 연안 해산물이 후속타를 맞을 겁니다. 예측이 아니라 정해진 수순입니다. 결국 사람 입에 들어가는 농수산물부터 가장 먼저 재앙이 닥칠 것입니다.

실례로 83년도엔가 남해안에 큰 비가 온 적 있지요. 그때 엄청난 담수가 바다로 유입되어 곧바로 녹조가 오더니 적조가 발생했습니다. 그후 손만 넣으면 잡아 먹던 우렁쉥이와 전복 해삼이 씨가 말라 버렸습니다. 그 뒤 농수산부 산하 수산진흥청에서 전복 종묘와 우렁쉥이 종묘를  생산해서 어민들에게
분양해서 겨우 양식한 것으로 버티었는데 결국 자연산 우렁쉥이는 구경하기 힘든 세상이 돼버렸습니다. 

그래봐야 어린애 주먹 만한 거만 보일 뿐... 그전에는  어린아이 머리통 만한 우렁쉥이가 지천이었는데 말입니다. 자연을 파괴한 대가가 얼마나 무서운지 이명박 대통령은 모르는 모양입니다. 산허리를 잘라 도로만 개통해도 그산에 그 많던 노루며 토끼가 사라집니다. 서로 이동하면서 번식해야 하는데 생이별을 하게 되고 근친상간 하게 되니  멸 할 수밖에...


수천 년 이어온 강산을 헤집고 파괴한 대가를 왜  죄 없는 우리 후손들이 짊어져야 합니까? 70대 노인들이야 살 만큼 살았으니 노후를 그냥 즐기다 가실 일이지 이승에 뭐가 그리 탐이 나고 욕심이 있어 강산을  파헤치고 난 후 나 몰라라 북망산 가려는지 알 수 없습니다. 후세에 후손들이 조상들을 원망할 거 생각하면 답답하지 않습니까? 그게 겁이 나서 국사 책도 없애려나 봅니다. 이쯤 되어서 이명박 국정 지지도 50% 라고 발표한 것도 50% 국민이 지지했으니 혼자 책임지지 않겠다는 발상 아닙니까?

가카 지지율 50%? 한국리서치 "조사한 적 없다!" 또 거짓말 들통 2010/10/08   서울의소리

  • 배추값 15000원, '김장대란' 예고 민주, “4대강 사업 때문”‎  2010-09-29
  • by 누운돌 | 2010/09/29 20:28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58498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