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유시민, 뿌리 깊은 비판과 비난

뿌리 깊은 비판과 비난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

최근 유시민대표에 대한에게 쏟아지는 비판과 비난을 보면서 새삼 유대표가 보건복지부장관에 임명될 때 일어났던 상황이 기억났다. 당시 대통령 주변에 있던 거의 모든 사람이 반대했다. 솔직히 나 자신도 그 중 한사람이었다. 그냥 반대가 아니었다. 다들 격렬히 반대했다. 이유는 크게 두 가지였다. 여론부담과 당청관계 악였다.

대통령은 거의 유일한 옹호론자였다. 반대의견을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끝내 임명을 강행했다. 지금도 몇 가지 기억이 난다. “개혁당을 만들고 이끌었던 여당 내 지도자 중의 한 사람 아니냐? 능력 있는 지도자들에게 두루 기회를 주고 있는데 왜 유시민만 안 된다 하느냐?” “여론을 이야기하자면 지금 앉아 있는 자리에 자신 있게 앉아 있을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느냐?” 는 말이었다.

그러고 보면 우리 정치 중심부가 유대표를 관대하게 대해준 적은 별로 없다. 대중 지지기반이 높아질수록 중심부는 더욱 부정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최근 비판과 비난이 국민참여당 창당과 김해 보궐선거 패배 때문이라 생각하는데 단순히 그렇지가 않다. 그런 일이 없었다고 해도 이 일 저 일로 적지 않은 비판과 비난이 있었을 이다.

부정하는 정서는 상당부분 유대표 자신으로부터한테서 나온다.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전통과 관행을 ‘무시’하는 듯 보이기도 하고, 기존 질서나 기득권에 대해 ‘냉소’으로 비춰지기도 한다. ‘무시’와 ‘냉소’는 분명 ‘비판’이나 ‘걱정’과는 다른 내용이다. 자연히 쉽게 마찰이 일어나고 그런 가운데 ‘무리 수’가 나오기도 한다. 유대표 스스로 더 크게 고쳐나가야 할 부분이다.

그러나 이것이 다가 아니다. 부정 정서 많은 부분은 유대표가 버릴 이유도 없고, 또 버려서도 안 되는 그 나름 특성으로부터에서 나온다. 우선 주장이 분명하고 일관되어 있다. 나름대로 지식체계와 인식, 그리고 내공이 쌓인 주장들이다. 다수라 하여, 또 같은 편이라 하여 그냥 따라가지 않는다. 때로는 같은 편에 더욱 신랄하다. 당연히 개혁이며, 그래서 여ㆍ야 할 것 없이 기득권 이익을 건드리게 된다. 그러면서도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이너 서클’이나 일차 관계??를 잘 만들지도 않는다. 그래서 ‘유시민 라인’도 없고 ‘대구 라인’도 없다. 그의 독특한 행보에 따라 형성된 대중 지지만 있다.

한마디로, 다르다. ‘덕 쌓고 사는 사람’도 아니고 이리저리 어울리며 듣기 좋은 말만하고 다니는 사람은 더욱 아니다. 그러기에는 우리사회 모순이 너무 깊고 잘못된 정치구도를 포함해 고쳐야 할 이 너무 많다는 생각을 하는 같다. 기득권을 가졌거나 일차 관계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불편한 존재가 될 수밖에 없다.

유시민과 국민참여당, 존재하는, 해야 할 이유

유대표는 우리 정치 자산이다. 우리 정치 구조 모순과모순이 많은 정치 구조와 도덕 해이가 심각한 만큼 그 존재해야 할 이유도 분명하다. 특히 야권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하다. 크게 두 가지 이유에서인데, 먼저 그 하나는 야권 중심인 민주당이 개혁과 혁신을 하지 못할 이고, 이로 인해 국민 지지를 얻어내는데 한계를 보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번 보궐선거만 해도 그렇다. 민주당 승리는 낯 뜨거운 승리다. 기본으로 정부여당에 대한 불만이 높은데 따른 반사이익을 본 이며, 그것도 박근혜 대표가 움직이지 않는 상태에서 나온 일이었다. 어려운 지역이기는 했지만 그나마 힘들게 이겼다. 잘 알다시피 우리나라와 같은 정치상황과 권력구조에 있어 중간선거는 거의 야권 몫이다. ‘탄핵정국’ 등의같은 특별한 상황이 아니면 야권이 월등히 유리한 고지에 선다. 이런 선거를 그 정도로 치러놓고 어떻게 즐거운 기분이 들 수 있을까? 정부여당 패배는 있어도 민주당 승리는 없는 선거였다.

반사이익이나 보는 정당이 향후 집권을 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 길게 이야기할 사안은 아니지만 우리 권력구조나 정치역학으로 볼 때 대통령 인기는 갈수록 떨어지게 되어 있다. 그렇게 되면 또 다시 차별 운운하며 대통령과 행정부 등에 칼이나 찌르지 않을까? 그러다 어쩌다 죽어 꽃이 피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상주완장 차고 장례행렬 맨 앞에 비집고 들어오려 하지 않을까?

개혁과 혁신을 하면 좋겠지만 민주당 스스로 그렇게 할 수 있을까? 지역구도가 만들어내는 도덕 해이는 구조이고, 반사이익 즐거움은 크고, 개혁 리더십은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개혁 대상이 오히려 개혁을 기치로 들고 나오는 웃지 못 할 상황이 연출되기도 한다. 희망은 차라리 야권 내부 경쟁이나 외부 압력에 있다. ‘백만송이 민란’과 같은 정치사회운동에 희망을 걸고, 국민참여당 창당을 비난만 하지 못하는 이유이다.

유대표 존재가 중요한 또 하나의 이유가 있다. 다름 아닌 그의 지지기반이다. 이 기반은 그의 독특한 유시민 행보가 만들어 낸 이다. 누구도 이를 대신할 수 없다. 유대표가 정치으로 사라진다고 그 지지기반과 지지 강도가 그대로 야권 다른 정당이나 특정인에게로 가지 않는다. 다른 정치인에 대한 지지 역시 그러한 경향이 없지 않지만 유대표에 대한 지지는 좀 더 특별하다.

흔히들 유대표 지지기반이 확장성에 있어넓히는데 문제가 있다고 말한다. 틀림없이 그런 경향이 있다. 그러나 보기에 따라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지난 몇 년을 되돌아보면 그 기반이 지속으로 확장되어 온 을 느낄 수 있다. 웃자고 하는 이야기이지만 한 때 골프장에 재미있는 농담이 돌아다녔다. 티샷을 하려할 때 ‘유시민이 대통령 출마한다는데......’하면 영락없이 미스 샷을 한다는 내용이었다. 지금은 어떤가? 이제 더 이상 그런 말에 스윙이 흔들릴 정도로 기분 나빠하는 사람은 없다. 그만큼 거부감이 사라졌거나 지지기반이 확장되었다는 뜻이다. 앞으로 더 확장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결론은 간단하다. 누가, 또 어느 쪽이 앞서든 같이 가야 한다. 통합해서 가든 연대해서 가든 같이 가야한다. 특히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은 명심해야 한다. 유대표가 앞서는 이 싫으면 정정당당하게 이겨 앞서야 한다. 그리하여 그와유시민과 국민참여당이 스스로 민주당 손을 들어주도록 해야 한다. 그만큼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이를 통해 지지를 확보하라는 뜻이다. 유대표와 국민참여당을 죽여 그 시체를 넘어 봐야 얻을 은 아무 도 없다. 승리를 자축하기에 앞서, 또 다른 누구를 비난하기에 앞서 어떻게 경기도지사 선거와 김해 보궐선거 단일에서 패배하였나를 묻고 또 물어야 한다.

민주당 김진애의원이 추천한 글
'풍화한 민주당이 크기만 컸지 실제 힘은 별볼일 없으니 유시민과 참여당은 호랑이굴로 들어가 집어삼켜다오'

by 누운돌 | 2011/05/10 21:34 |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070789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