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실종자가족] 정부 행태 국민들께 호소

“정부의 행태가 너무 분한 나머지 국민들께 눈물을 머금고 호소하려 합니다." 디피

4월 16일 오전 9시께 사고가 나고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고 뉴스를 통해 진행 상황을 지켜보다가 낮 12시쯤 모두 구조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아이들을 보러 도착했지만 실상은 어처구니가 없었다.

생존자 82명, 학생 74명, 교사 3명, 일반인 5명이 도착한 시각인 오후 5시 30분께 실내체육관 상황실에 와보니 책임을 지고 상황을 정확히 판단해주는 관계자가 아무도 없고 상황실도 꾸려지지 않았다.

우리가 알고 싶은 것은 현재 진행되는 상황인데 누구하나 책임지고 말하는 사람이 없고 지시를 내려주는 사람이 없었다. 이 상황에서 아이들은 살려달라고 차가운 물속에서 소리치고 있었을 것이다.

학부모 대책위를 꾸려 오후 7시쯤 팽목항과 실내체육관 2곳으로 나누어 사고 현장을 방문하고자 했는데 민간 잠수부를 동행해 자원을 요청했지만 배도 못 띄우게 하고 진입을 아예 막았다.

흥분한 저희들은 소동을 피우고 난리를 피워서 책임지는 사람을 보내달고 했는데 대답이 없었다.

오후 10시 넘어 아이들이 죽어가고 있고 구조는 없었다. 계속된 요청에도 17일 오전 1시께 다시 한다고 전달받았지만 조류가 심하다, 생명이 위협받는다고 얼버무렸다.

군과 경찰은 명령에 따라 임무를 수행한다. 학부모와 민간 잠수부는 오열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7일 현장을 방문했는데 인원은 200명도 안 됐다. 헬기는 단 2대, 배는 군함 2척, 해양경비정 2척, 특수부대 보트 6대, 민간 구조대원 8명이 구조 작업 중이었다. 그러나 오전 9시 정부는 인원 555명, 헬기 121대, 배 69척으로 아이들을 구출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국민 여러분, 이게 진정 대한민국 현실입니다. 아이들을 살릴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2014년 4월 18일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 대책위원회 올림

by 누운돌 | 2014/04/18 20:05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110262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뭐야이건 at 2014/04/18 20:07
뭐 어쩌라고?
Commented by ㅇㅁ at 2014/04/18 20:10
민간 잠수부들중 진입 불가받은 애들은 면허가 없거나 수중탐사 자격이 미비한 사람들이라 사망자만 늘리는 일밖에 되질 않음. 따라서 진입 불가시킴.
조류가 심한건 변명이 아님. 진짜 13노트 해류면 잠수는 고사하고 수영도 힘든 물살임. 괜히 선박이 변침하다 뒤집어 진게 아님.
그리고 저기 투입된 인력이나 배 숫자는 정부보도가 맞는데 어디서 약을 팔려 드십니까?
선동질 하려거든 똑바로 하시던가 어디서 되먹지도 않은 개소리를 들고오십니까?
Commented by ㅇㅁ at 2014/04/18 20:12
그리고 야간에 왜 작업 안하냐고 묻던데 니들이 조명 비추는 밤바다에서 시속 10~13노트 물길에서 잠수 하시던가. 애초에 7노트만 되도 잠수불능 인사불성인데, 괜히 어제 3명이 실종되었다가 다시 구출되고 한명은 의식불명까지 나왔겠음?
Commented by 코로로 at 2014/04/18 20:37
애초에 인간이 잠수할수 있는 최대 유속이 2노트고 3 노트 이상되면 일반인은 몸도 못 가누고 떠내려감.

그래서 2노트 이상 되면 잠수 금지시키는거임.
Commented by 鷄르베로스 at 2014/04/18 20:14
어서오세요 용사님들
Commented by dburst at 2014/04/18 20:29
위에 유동성님들이 철저하게 쳐발라놨네 ㅋㅋㅋㅋ

그리고 좌측의 배너가 존나 깨알같다 ㅋㅋㅋ 범민련에 좌고라에 그리고 노빠에 ㅋㅋㅋㅋㅋㅋㅋ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