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자유의 불꽃 - 빠빠지 "나는 의식이야."

"나는 이 몸이야."라고 생각하는 대신에 자기에게 "나는 의식이야."라고 말하십시오.
삶에서 하는 모든 일을 하려면 의식이 필요하지만, 그대는 의식에 무지합니다. 행위자인 자아에 맡기며, 또 자아가 하기로 결심하는 모든 행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무지입니다.
자신이 스크린 즉, 그 안에 나타나는 모든 그림들에 영향 받지 않는 자각이라는 것을 알 때, 더는 고통을 겪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햇빛으로 서로를 알아보지만, 서로를 바라보면서 상호작용하기에 너무 바빠서 햇빛이 있기에 이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잊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자각은 이 모든 현상계 드라마가 일어나는 배경으로서 언제나 있습니다.

"나는행위자다."라는 것은 자신을 바쁘게 하고 몰두하게 하는 관념입니다. 항상 "나는 이것을 하고 있다."라고 생각하거나 다음에는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며 어떤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자기가 하는 다양한 활동들로 다른 사람들을 돕고 있다고 생각할지 모르나, 이 행위자라는 지속되는 생각에 빠져 있는 한, 자신이나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없습니다.
자유를 원하면 시간과 주의 일부분을 자기 참나에 바칠 필요가 있고, 그것을 제대로 해내려면 "나는 행위자다."라는 관점을 버려야 합니다. 376쪽 자유의 불꽃

"어머니가 그러셨어 중요한 문제를 풀 때는 자신이 돌맹이나 나무가 되었다고 상상하라고." 

by 누운돌 | 2015/01/18 08:33 |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111501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