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소신있는 말' MBC 신경민 앵커, 방통심의위 '중징계' 위기

"고흥길, '총맞은 것처럼' 친절했던 배경이 궁금하다"

신경민앵커는 27일 <뉴스데스크>를 마치며 언론 관계법을 기습 상정한 고흥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고교등급제' 의혹이 이는 고려대학교에 면죄부를 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촛불 집회 사건을 몰아 배당한 대법원 등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번 주에는 눈에 띄게 친절했던 기관들이 많았다"
"대법원은 몰아주기 배당한 서울중앙법원 조사에서 끝없이 친절했고 대교협은 의혹 받은 고려대 판정에서 망외의 친절을 베풀었다"
"특히 문방위원장은 기습 상정에서 누군가를 위해 몸을 던지는 친절을 보였다" "총 맞은 것처럼 친절했던 배경이 궁금하다"


▲ "총 맞은 것처럼 친절했던 배경이 궁금하다." <뉴스데스크> 클로징 멘트를 하고 있는 신경민 앵커. ⓒ문화방송

이날 신 앵커 마무리 말은 이 주에 한 마무리 말 종합판에 가깝다. 신 앵커는 26일에는 전날 있었던 국회 문방위 기습상정을 들어 "아주 치밀한 시나리오, 그러니까 허를 찔러 몇 십 초 안에 마치면서도 국회법에 맞도록 쓴 시나리오가 엿보인다""나이 들고 많이 배운 분들, 특히 법 아는 분들이 머리와 무릎 맞대고 고생했다는 얘기다. 기습 상정의 유공자로 보이는 분들의표정이 오늘 느긋하고 밝아 보이는 점도 뭘 뜻하는지 눈여겨 볼 만하다"고 꼬집었다.

신 앵커는 그 전날에는 "언론인출신 위원장이 넘어지면서 '법안을 상정합니다'란 여덟 글자 한 마디를 말했는지가 쟁점이 되는 모양"이라며 "기습 작전과 여덟글자 여부에 목숨 걸어야만 하는 우리 입법부 현실이, 축구장 같기도 하고 서커스 같기도 해 우리를 슬프게 한다"고 말했다.

신앵커는 또 서울중앙법원 촛불 집회 몰아주기 배당을 이틀 연속 비판했다. 23일에는 "촛불 집회 사건 몰아주기 배당에 대해 법원고위층은 정상적이고 적법해서 문제로 여기지 않는다고 공식으로 답했다"면서 "법원 답변이 너무나 법 공부한 사람 같지 않아서 내일다시 묻겠다"고 말했다. 신 앵커는 이어서 24일에는 "촛불 사건이 모두 중요 사건인지, 만약에 중요 사건이라면 모두 특정한 한판사에게 가야 했는지, 또 왜 다시 일반 사건으로 자동 배당했는지, 그리고 이런 타당한 오랜 관행을 왜 몰래 숨어서 했는지,답해야 한다"고 따졌다.

시청자들은 '환호', 방통심의위는 중징계 움직임

by 누운돌 | 2009/03/02 23:08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86568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