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연합뉴스 "카드 현금인출 비번 없어도 돼" 삐끼질



다음메인에 올라와 있는 기사에서는 "현금인출"을 했다는 부분을 재빨리 지웠으나 연합뉴스 사이트에서는 여전히 그 부분이 있다. 완전범죄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경찰과 연합뉴스가 짜고 그 책임을 시위대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본다.

안티명박에서 알리는 글
어제 용산참사 범국민추모대회가 끝나고서 시위대가 경찰을 폭행했다는 기사가 메인에 계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폭행'에서 '신용카드 사용'이라는 새로운 내용을 더해 실시간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우선, 그동안 시위대가 경찰에게 당했던 수많은 불법행위들을 기사 한 줄도 싣지 않던 언론이 이번 경찰이 폭행당한 사건에서는 경찰 진술만을 듣고 추측 기사를 쓰고 있어서 걱정스럽습니다.

언론이 제구실을 하려면, 경찰이 폭행당한 이 사건 뿐 아니라 시위대가 폭행당하고 불법연행 당하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는 것을 공정하게 기사로 내보내야 합니다. 이런 언론 보도는 결코 공정하지 못합니다.

더욱 걱정하는 것은 [뺏긴 신용카드도 썼다]는 기사입니다. 마치, 시위대가 신용카드를 빼앗아 쓴 것처럼 제목에 나와 있는데 기사 내용은 그렇지 않습니다. 경찰이 시위대에 둘러싸여 있는 동안 무전기와 지갑을 빼앗겼지만, 지갑을 빼앗긴 것인지 정황이 없어 흘린 것인지 알 수 없다는 내용과 신용카드를 쓴 사람이 시위대인지, 잃어버린 지갑을 주운 어떤 시민이 그랬는지 수사조차 시작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신용카드를 잃어버린지 5분만에 썼다는 점도 이상합니다. 경찰에 막히고, 쫓기는 시위대가 5분만에 점퍼를 사고, 담배를 샀다는 기사를 이해 할 수 없습니다. 경찰이 증거를 가지고 정확한 조사가 끝나고서 기사를 내보내야 합니다. 또한, "신용카드를 쓴 사람이 시위대일 수도 있지만, 지갑을 주운 어떤 시민이 그랬을 수도 있다"고 경찰이 말한 내용이 있던 기사는 지금 그 부분을 지웠습니다. 기사를 급히 고친 까닭은 무엇입니까? 경찰이 한 말을 지운 기사를 다시 내보내는 의도는 무엇입니까?

오로지 경찰 말만 듣고 마치 시위대가 신용카드를 빼앗아 썼다는 식으로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경찰과 몇몇 언론지 보도 태도는 결코 정당하지 않습니다. 시위대 중 한분이 그런 행동을 하였다면 그분에게 법으로 책임을 물으면 됩니다. 마치, 모든 촛불이 그러한듯 "촛불이 부도덕하다"는 식으로 기사를 써서 촛불 힘을 빼려는 언론플레이는 당장 멈추어야 합니다.

저번 강호순 사건을 가지고 벌인 언론플레이에서도 알 수 있듯이 경찰은 자신들에게 유리할 것 같은 내용은 진짜 그런지 알아보지도 않은 채 사실인냥 언론에 흘리고 있습니다.

by 누운돌 | 2009/03/08 22:22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05002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