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조선일보 '박연차 리스트', '장자연 리스트'

조선일보가 '리스트 두 개'를 다루는 방식
(블로그 '미디어후비기' / hangil / 2009-03-20)


지금 한국 사회에는 두가지 리스트가 있다. 첫째 '장자연 리스트', 둘째 '박연차 리스트'다. '미디어토씨'는 이렇게 말한다.

"똑같이 '리스트'라고 이름 붙였지만 실체는 다르다. '박연차 리스트'는 없다.박연차 회장이 검찰 앞에서 말했다고 한, 또는 정황을 잡은 인사들을 통칭하는 것일 뿐이다. '장자연 리스트'는 있다.KBS가 손에 넣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고 장자연 씨 글씨체와 똑같다고 잠정 결론을 내린 문건에 실명과 직책들이 써 있다.시중에 떠도는 출처를 알 수 없는 리스트를 빼면 이렇다."

자, 이 두가지 리스트를 과연 조선일보는 어떻게 다룰까?

먼저, '없다'는 '박연차 리스트'.

지난 3월 18일 조선일보 1면이다.

이른바 '박연차 리스트'에 올랐다는 이정욱씨를 검찰이 체포했다는 기사가 마빡에 올랐다. 이정욱씨는 2005년 재보궐선거에서 노무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이 선거구로 드는 경남 김해갑에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한 사람이다.

조선일보는 "검찰은 박 회장이 금품을 건넸다고 말한 민주당 이광재·서갑원 의원, 김원기·박관용 두 전직 국회의장, 김혁규전 경남지사, 송은복 전 김해시장들도 보강 조사를 거쳐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고 박연차씨 일방이 주장한 명단을 말 그대로 '공개'했다. 조선일보는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누가 들어 있든 성역 없는 수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오늘자(3월 20일) 조선일보 1면이다. 이틀만에 다시 '박연차 리스트'가 1면 마빡에 떴다.

박연차씨 말이 '현직 고검장'도 돈을 받았다고 한다. 또한 "그 외 전·현직 검찰간부 6명에게 금품을 줬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고 한다. 그런데 어째 민주당이 대부분인 정치인 명단은 '공개'하면서 돈을 받았다는 검사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회의원과 검사 차이가 무엇일까? 궁금하다.
어쨌든 조선일보는 이른바 '박연차 리스트'를 줄기차게 띄우고 있다. 표적은 당연히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그리고, '장자연 리스트'.

오늘자 조선일보 12면에 게재된 기사다.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다루고 있다.

조선일보는 "방송계와 재계, 언론계 인사 10여명 실명이 '장자연 리스트 거론 인사'라는 명목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차별없이 퍼지고 있다"며 "이 리스트는 소위 '찌라시'로 불리는 증권정보지가 그 출처로 추정할 뿐 누가 뭘 근거로 만들었는지, KBS가 '쓰레기 봉투에서 주웠다'고 주장하는 일명 '장자연 문건'과는 어떻게 다른지, 검증조차 할 수 없는 것들"이라고 이른바 '장자연리스트'를 '괴소문'으로 다루었다.

조선일보는 또 "장자연 리스트가 진짜인지, 성상납, 술접대 의혹 실체는 결국 수사를 해야만 알 수 있는 사안"이라며"그 결과에 따라서는 이 리스트 모두 또는 일부가 고의나 억지로 쓰게 한 것으로 판명될 수도 있다"며 계속 '장자연리스트' 실체를 터무니없는 것으로 몰아간다.  더구나 "실체는 결국 수사를 해야만 알 수 있는 사안"이라고 했는데,조선일보는 어떻게 박연차씨 말뿐인 민주당 인사들 명단을 1면에 썼는지 알 수 없다.

나아가 조선일보는 "괴담은 괴담대로 커지고 괴담을 퍼뜨린 사람은 아예 수사를 시작조차 못한 상태"라며 경찰이 "'직무를 유기한다'는 비판을 듣게 됐다."고 '장자연 리스트'를 퍼뜨린 사람을 수사하라고 경찰에게 말하기도 했다.

조선일보는 또 "'장자연 문건'에 실명이 나온 인사들은 결백 여부와 상관없이 의혹을 몽땅 뒤집어쓰고, 그 피해조차 주장할 수 없게 되었다."며 마치 '장자연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이 결백한 것인양 쓰기도 했다. 조선일보는 과연 어떤 취재를 했길래 이런 판단을 하는 것인지 알려주면 정말 고맙겠다. 취재 결과로 나온 판단이 아니라면, 과연 조선일보가 '박연차 리스트'와 '장자연 리스트'를 대하는 태도가 이토록 하늘과 땅 차이임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 출처 - http://www.mediawho.net/entry/paper090320001

by 누운돌 | 2009/03/21 08:04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32411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호돌스 at 2009/03/21 22:44
장자연 리스트에 조선일보 대가리 급들이 2-3명 올라와 있네요 하기야 조중동이 거기 빠지면 누가 들어가겠습니다. 가장 마초스럽다고 스스로 자부하는 인간들이니....
Commented by 찌라시조선 at 2009/04/06 22:40
저런 쓰레기신문은 빨리 사라져야 할텐데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