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강희락 경찰청장 "나도 기자들 모텔 많이 보내봤다"

"성매매, 재수 없으면 걸린다"…"장자연 리스트, 혐의 입증 어려워"기사 다 보기

기사입력 2009-04-01 오후 12:06:13

강희락 경찰청장이 지난 달 30일 '경찰 기강 확립, 비리 척결 대책'을 발표하고서 청와대 행정관 성 접대 의혹을 두고 "재수 없으면 걸린다", "나도 공보관 하면서 접대 많이 해봤다" 는 말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부적격 경찰관 재교육과 개선되지 않을 경우 영구 퇴출 △비리 내사 전담 조직 신설들 비리 대책을 발표하며 "비리 척결"을 강조했다. 그러나 정작 경찰청장 자신은 '성 접대'가 문제라는 생각이 없었다.

"나도 공보관 하면서 (성)접대 많이 했다…재수 없으면 걸린다"
....
강희락 청장 말을 들은 경찰청 출입 기자들은 알아서 문제가 된 말을 보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성매매가 안 없어지는 까닭이 드러나네. 이런 씨발놈들!


▲ 강희락 경찰청장. ⓒ뉴시스

by 누운돌 | 2009/04/01 20:35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39870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임재영 at 2009/04/05 05:13
참 어처구니가 없네요... 경찰총수란분이 기자한테 접대라...... 이건 경찰청장 도덕적 문제뿐아니라 경찰사기를 완전 망가떠리네요. 경찰고위간부시절때기지만 참 힘들게 고시쳐서 하신분이 기자한테 접대라....... 왜 고시치셨나요??? 차라리 기자하시지....... 고시합격보다는 기자가 쉬울텐데..... 얼척없네요...... 저런사람때문에 초기자가 판검사 경간부보다 알아준다는 일반인들 말이 일리가 있네요........쩝...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