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노무현대통령 왜 의문사인가?

다음 아고라 전문 보기
먼저 전직 대통령 '의문사'입니다. 이것은 처음 언론 보도부터 지금까지 지켜보면서 느낀 제 생각일 뿐입니다.

1.왜 의문사인가?
언론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이 발생하자 마자 모든 언론은 '자살'이라고 순식간에 보도하였습니다. 그런데 자살이라는 이유가 '유서'였을 텐데 유서는 뒤늦게 발견된 것이고 처음부터 자살이라는 보도는 나오지 말았어야 함에도 왜? 누가? 자살로 몰고 간 것인가요? 경찰에서 사건 조사도 하기 전에 왜 자살로 몰고 간 것인지 저는 모르지만 이유는 있을 것 같습니다. 자살 단서는 '유서'밖에 없습니다.검시를 하던 부검을 하던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최소한 '실족사'로 보도해야 하며 실족사가 확인되기 전까진 그냥 '사망'으로 보도해야 합니다.

저는 노대통령 유서를 앞부분이 있던 없던 '미완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최소한 50대 넘은 사람이라면 바탕화면에 저장했다함은 임시로 초안을 잡아놓고 다시 완성하려고 한 것이지 완성한 것이 아닙니다. 만약 유서가 완성된 것이라면 출력해서 자필 서명을 했겠지요.저도 아는걸 판사에 대통령까지 한 분이 유서 효력을 몰랐을 리도 없고 아무리 우발 생각이라도 자살하려는 사람은 주변 정리를 하는것이 심리로 맞습니다. 그래서 저는 자살을 결심하긴 했으되 유서를 작성하다가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 나간 것으로 생각합니다.

또 한가지 아침 산책을 나가셔서 죽음에 이르기까지 과정이 매끄럽지 못합니다. 경호 기본 원칙도 없었고 응급상황에 기본 원칙도 없었으며 그 들에겐 경호 대상도 아니었던 듯 죽이려고 작정하기 전엔 추락한 사람을 옮긴다는 게 상식을 벗어났기 때문입니다.

2.우리 현실이 암담합니다.
집권세력은 졸렬하기가 그지없는 행태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대한문 앞 분향소를 부순 것도 시청광장을 폐쇄한 것도 예전부터 사용하던 대나무봉을 죽창으로 몰고 가는 것도 추모객을 시위대로 몰아가는 것도 졸렬하기가 이를 데 없습니다. 속된 말로 쪼잔한 세력이라는 것이기에 할 말이 없습니다.

저는 이 모든 사태 배후가 근원이 현직 대통령이 아닌 세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재벌 언론과 그들과 연계된 정치 세력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집권한 집권 세력 문제입니다. 최소한 국민 권리조차 인정받지 못한 전직 대통령이라면 이미 그들에겐 예우할 대상이 아니라 심판할 대상이었고 보복할 대상일 뿐입니다. 형법에도 없는 '포괄적 뇌물죄'  뇌물이란 돈과 건넨 사람과 관계에서 '대가'를 입증햐야 하므로 돈을 건넨 사람이 부당한 이득을 취해야 합니다만.

저는 강회장이나 박회장이나 부당한 이득을 취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스폰서와 뇌물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그냥 돈만 넘어가면 뇌물로 몰고 갔지요. 차용증을 쓰고 더러운 돈 받지 말라고 평생 뒷바라지 한 돈이 뇌물로 변한거지요.

그들에겐 뇌물죄로 모는 것만 생각했지 '피의사실 공표죄'는 안중에도 없었나 봅니다. 하다못해 잡범일지라도 피의 사실을 공표하면 처벌하는게 마땅한데 왜 그랬을까요? 말 잘하는 언론은 그럴 테지요. 아주 큰 공공 이익을 위해서는 형법은 무시해도 된다. 또 내가하면 로맨스고 남이하면 불륜이다. 뭐 갔다 붙일 말도 많겠지만 객관으로 검찰과 언론은 형법에 있는 '피의 사실 공표죄'에서 자유로울 순 없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최소한 '무죄 추정 원칙'조차도 적용받지 못했습니다.

저는 이 모든 원인을 "세력'의 생각이라고 봅니다. 집권한 세력 배후에 도사리고 있는 뿌리 깊은 '친일파' 잔존 세력과 그들을 등에 업은 부도덕한 언론, 정치세력들 그들에게 국민은 귀찮기 만한 존재입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국민 유익이 아니라 자기 유익을 위해 나라조차도 팔아먹을 추잡한 세력일 뿐입니다.

3.분향소 철거와 시위(?)를 보면서
저는 90년대 초반부터 극렬한(?)시위 현장에서 돌을 맞으며 시위 진압을 했었습니다. 길바닥에서 잠들고 길바닥에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하고 매캐한 최루탄의 냄새 속에 매일매일을 지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정말 때려죽이고 싶도록 미워서 미친듯이 부딪쳤지만 시위가 끝날 땐 서로 손흔들면서 내일 만나자며 돌아섰고 어떤 땐 그 시간이 지나면 동생 같은 그네들과 막걸리 한 잔 하면서 지친 목을 달래기도 했습니다.

지금 후배들 저 행동은 자기들 의지가 아닙니다.선배로서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대한문 앞 분향소를 부수고 전 대통령 영정을 땅바닥에 내동댕이치게 할 만큼 쪼잔하고 졸렬한 생각을 하는 그들을 부리는 그 세력은 마땅히 규탄 받아야합니다. 만장 대나무조차 죽창으로 몰고가는 더러운 언론 세력과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았던 정치권력 세력과 그 모든 것 뒤에 있는 어둠의 자식들을 끌어내리기 전엔 우리 아우성이 한 낱 스쳐가는 메아리일 뿐입니다. 며칠만 지나면 새로운 이슈만 생기면 저절로 사그러드는 작은 촛불정도로 밖엔 생각치 않는다는 것입니다.그저 잠시 사그러질 불꽃을 그들은 지나길 바라고 있겠지요.

가슴 속에 터질 듯한 먹먹함이 있어도 그것은 힘없는 민초 생각일 뿐 모든 것은 그들 생각대로 갈 것입니다.
지금 우리 눈에 보이는 그 자들은 그저 허수아비일 뿐 모든 것 뒤에 있는 그 어둠의 자식들을 끌어내기 전까진......

by 누운돌 | 2009/05/31 14:43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77291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뽀빠이 at 2011/05/04 15:48
노무현이 타살이면, 민주당이 제일 의심스럽습니다. 민주당 정치할때 뇌물 받아서 구속된사람 억수로 많았잖아요....노무현 한명만 없어지면 모든수사가 종결되기 때문입니다.....노무현의 의혹이 붉혀질때, 한나라당은 노무현 특검을 하자고 주장했고.....민주당은 노무현 특검을 끝까지 반대했습니다.. 특검하면 노무현이 타살인지 확실히 밝힐수가 있습니다.(예)부산에 거재대교 공사비 1조 4500억원 들었는데요. 실제로 8500억원들었어요. 6000억을 훔쳐먹었데요. 좌파정권때 공사했어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