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견찰이 천주교신부들, 또 폭행해 6월19일 용산참사현장

다음 아고라  19일, 일상이 된 경찰폭력..사제 폭행

▲ 5일째 단식기도 중인 나승구 신부를 경찰이 팔을 꺽고, 안경이 날아간 채 짓눌려 있다.


▲ 경찰 폭력에 항의하는 수원교구 강정근 신부.

6월 19일, 용산참사현장에서 올바른 용산참사해결을 위해 무기한 단식기도를 하고 있는 한국천주교 사제들을 경찰이 폭행하는 사태가 또다시 벌어졌다.

이는 지난 5월 29일, 경찰이 비호하는 집달관과 용역이 강제명도집행 중 문정현 신부와 이강서 신부들을 폭행하고서 또다시 일어난 사태인데다가, 최근 지식인과 종교단체, 각 시민단체들이 반민주 이명박정부 공권력남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져가는 가운데 벌어진 일이어서 유가족들과 사제들을 비롯한 시민들을 더욱 경악하게 했다.

이명박정부 들어 경찰이 저지르는 불법 사진채증을 용산에서도 여지없이 저지르고 있는데, 이날도 사복경찰은 양해도 구하지 않고 분향소와 저녁을 먹고 있는 유가족과 활동가들을 촬영했다고 한다. 시민들이 사복을 입고 현장에서 채증하던 경찰을 붙잡아 카메라를 뺏고 항의하는 가운데, 경찰은 무력으로 시민들을 밀쳐내고 사진을 채증하던 사복경찰을 빼돌렸다.

사제들은 불법 사진채증과 시민을 폭행한 일에 항의하고 사과를 요구했으나, 오히려 경찰은 중대병력으로 더 늘이고 ‘모두 다 연행하라’는 명령을 내려 그 중 한 사람을 연행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 때 정의구현사제단 대표 전종훈 신부가 경찰 방패에 양쪽 팔이 찍히고, 나승구 신부는 땅바닥에 엎어져 안경이 깨어진 채 목이 짓밟히고, 이강서신부는 양 팔이 꺾여 인대가 늘어났으며 공권력 이름으로 이런 만행을 저질렀다.

사제들은 과도한 법집행에 책임자 사과를 요구하고 도로에 텐트를 쳤으나, 경찰은 오히려 불법도로점거라며 텐트 2동을 부수고 경찰이 저지른 불법 사진채증과 공권력 남용에는 전혀 문제없다고는 입장을 보였다.


▲ 시민 항의에 거칠게 대응하는 경찰. 불법 경찰 채증과 사제폭행에 항의하는 시민들은 남일당 건물 앞 도로가에 '용산문제를 해결하라'는 현수막을 치고 도로 1차선으로 나와 농성하면서 경찰에 항의했다.

사제들은 납득할만한 유감표명과 사과를 요구하며 용산경찰서장과 수사과장, 정보과장들과 1시간 쯤 대화를 나누었으나, 경찰은 오히려 유가족과 사제들에게는 사정을 봐줘서 엄정한 법집행을 못하고 있으며, 자기들은 법대로 할뿐이라는 입장을 고집해 대화에 전혀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한편, 6월 20일은 용산참사가 일어난지 5개월째 되는 날로 오후 4시, 청계광장에서 용산참사희생자들을 위한 범국민추모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nahnews.net/ >
6월 20일 용산생명평화미사, 경찰 폭력으로 막아
[속보] 용산 미사중 경찰이 유가족 폭행 발로 밟아, 사제단 대표 전종훈 신부 실신...강남성모병원 후송중

by 누운돌 | 2009/06/21 08:30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84933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