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6월21일(일) 경찰이 천주교 사제단 또 폭행, 현수막 불법 강제철거

다음 아고라

용산참사 다섯달 범국민 추모제를 힘겹게 마친 다음날인, 일요일 오전부터 경찰들이 들이닥쳐 평화로운 농성장과 사제단 단식기도장을 침탈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항의하던 이강서 신부님을 50M이상 질질 끌고가 폭행을 가하고 용산 4가 철대위 회원들에게 폭력과 폭언을 퍼부었습니다.
 

 

[09:00]

 천주교정의구현사제딘 단식기도 천막에 붙어 있던 현수막을 구청직원도 아닌 '경찰'이 불법으로 철거하였습니다. 시설물 철거는 구청직원이 하는 업무이며, 경찰이 이를 직접 수행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경찰은 천막에 붙어 있던 "대통령은 유족 앞에 사죄하고 용산 참사 해결하라", 라고 쓰인 플랭카드와 남일당 분향소 앞에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걸어놓은 "단식기도 6일째"라는 피켓도 철거하였습니다.

 

[09:20]

 이에 항의하던 이강서 신부를 수십명 경찰이 둘러싼 채 연행하려 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신부님 옷이 찢겨나가고 이를 말리던 주민들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방패로 이강서 신부를 둘러싼 채 이에 항의하는 주민들에게 폭언을 퍼부었으며, 영상 촬영 중이던 미디어활동가 카메라 헤드셋이 박살나고 83세 고령 용산 4가 주민 할머니가 경찰 방패에 찍혀 눈에 피멍이 들고 팔이 찢어지고 허벅지가 타박상을 입어 크게 다쳤습니다. 또 다른 주민 한 분은 팔이 완전히 찍혀서 움직일 수 없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09:30]

 참으로 비열한 경찰 작태입니다. 고착되어 있다 풀려난 이강서 신부와 주민들이 경찰 불법철거를 사죄하고 플랭카드를 원상복구할 것을 요구하자 경찰들은 또 뒤로 슬금슬금 물러나더니 레아 앞쪽 인도를 완전히 막아서고 주민 통행을 차단했습니다.  관악 방범순찰대 중대장 김 모 경감은 자기 중대원을 방패막이 삼아 뒤로 내뺐습니다.  경찰은 20여분간 인도를 완전봉쇄하여 화장실에 가겠다는 주민들도 막아섰습니다.

 

[09 :40]

 이강서 신부님은 플랭카드를 원상복구하고 경찰 지휘관인 중대장이 천막으로 와서 해명할 것을 요구하였으나, 경찰은 묵묵부답 아무 말이 없는상황입니다. 경찰이 신부님을 강제 연행하고 끌어가는 과정에서 이강서 신부님은 상의가 모두 찢겨나가고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아침부터 불법행위를 서슴지 않더니 신부님과 주민들에게 폭언을 해댔습니다. 심지어 문정현 신부님에게는 "노인네가 노망났나" 며 망발을 퍼붓고 상식 없는 행동을 계속하였습니다.

 

 ▲ 사제단 단식기도천막 현수막을 경찰이 강제로 철거하고 있다. 이는 경찰 직무를 벗어 난 불법행위이다.

 

 

▲ 이강서 신부님를 경찰이 포위해 있고, 철거민들이 신부님을 내놓으라며 항의하고 있다. 

▲ 경찰이 둘러싼 이상서 신부님, 경찰에 눌려 힘겨워 하고 계시다. 

▲ 사제단 천막 현수막 강제 철거에 항의하던 이강서 신부님을 경찰이 팔을 꺽고, 허리춤을 쥔체 연행하려 하고 있다.

 

▲ 이강서 신부님을 경찰이 팔을 꺽어 포박하고 연행하려 하고있다. 

▲ 항의하던 문정현 신부님에게도 경찰이 팔을 비틀려하고 있다.

▲ 항의하던 문정현 신부님을 경찰이 목을 조른체 끌고가고 있다.


▲ 용산에서 매일 미사를 집전하시는, 이강서 신부님 상의는 경찰이 찢었다. 

▲ 미사를 집전하는 주일 아침부터 벌어진 경찰만행이 지나가고서, 힘겨워하고 계신 신부님

 

▲ 83세 되시는 할머님은, 경찰 방패에 찍혀 눈이 심하게 피멍이 들고 부어 올랐으며, 온몸에 찰과상과 타박상을 당하셨다.


▲ 64세 어머님도 경찰이 팔을 비틀었다. 현제 통증이 심해서 병원에서 치료 중이시다.

by 누운돌 | 2009/06/21 15:55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85043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