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언론노조 최상재 위원장 잡아가는 미친 견찰



"이미 파업이 끝났는데 영등포경찰서는 체포 영장을 신청했다. 그 목적이 무엇인가. 최상재 위원장은 이른 아침 옷 갈아입을 시간도 없이 체포됐다. 5공 때도 그러진 않았다. 이게 21세기 사법기관이 할 일인가. 당장 석방하고 사과하라" (심석태 언론노조 SBS 본부장)

27일 오전 최상재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체포 소식에 언론노조와 시민·사회단체가 비판하는 소리가 높았다. 언론노조는 2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상재 위원장 석방을 촉구했다.

"극에 달한 이명박 정권 공안통치"

김순기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이명박 정권 공안 통치가 최상재 위원장 체포로 극에 달했다"며 "이는 그만큼 이명박 정권이 두려워하고 있다는 얘기다. 잘못하다가는 거센 국민 저항에 부딪히겠다는 생각에 최 위원장을 잡아가면 될 거란 오판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 순간부터 언론노조 위원장은 조합원 모두"라며 "지난 총파업보다 더 많은 언론인들이 거리로 뛰쳐나오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면 지금이라도 바로 최 위원장을 풀어주라"고 경찰에 경고했다.

김영호 '언론 사유화 저지와 미디어 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 공동대표는 "최 위원장 체포로 이명박 정부 언론 탄압 본색이 드러나고 있다"며 "최 위원장은 언론인으로서 양심에 따라, 미디어 악법을 악법이라고 말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국PD연합회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김덕재 KBS PD협회장은 "최 위원장이 체포됐다는 얘기를 듣고 현 정부가 독재정권으로 한발 한발 가고 있다고 느꼈다"며 "정권이 논리·이성으로 난국을 수습할 자신이 없으니까 이제 공권력을 써서 다 잡아가는 것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최재훈 KBS 노조 부위원장은 "지금 우리는 공안 정권, 파시즘 정권, 반인륜스러운 정권이 무엇인지 보고 있다"며 "KBS도 이 정권 심판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아고라

by 누운돌 | 2009/07/27 20:48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nundol.egloos.com/tb/999922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