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공연연출가

노무현재단 창립축하 공연 연출자에게 어떤 일이...

원문 보기 다음 아고라

공연연출가인 한양대 겸임교수 탁현민씨는 노무현 대통령 추모 콘서트를 두 번이나 기획했다.

6월에 노무현대통령 추모콘서트, '다시 바람이 분다'를 기획했고
지난 금요일 열린 노무현재단 창립 축하콘서트, 'Power to the People'을 기획했다.

그런 탁 씨에게 유무형으로 압박이 들어왔다고 한다.
다음은 노무현 콘서트를 기획한 탁 씨가 어떤 일을 겪고 있는지 고백한 내용이다.
이런 어려움에도 공연을 잘 마무리한 탁 씨가 존경스럽다.

내친 김에 탁 씨는 한번 더 내달리기로 했다.
탁 씨는 10월31일 세종대학교에서 열리는  '2009 희망콘서트, 함께 날자'를 기획하고 있다.
'함께 날자' 사회는 이번에 KBS에서 잘린 김제동씨가 볼 예정이다.

노무현재단 창립축하 공연 연출자가 관객과 시민들에게 드리는 고백

탁현민(공연연출가)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었다.

공연을 부탁해온 노무현 재단 양정철 사무처장에게는 차마 이야기 하지 못했지만,
추모공연 '다시 바람이분다'를 연출하고 안장식 추모문화제' 잘가오 그대'를 거들면서,
막연하게 느꼈던 위협이 구체적으로 다가왔다.

더구나 그 구체적인 위협이 나 뿐 아니라 내가 연출한 공연 출연진에게 더욱 비열하게 자행되는 것을 보았을 때,
그래, 나는 두려웠다.

이제 겨우 자리잡아가는 알량한 연출가 이력에 친노니 좌빨이니 진보니 하는 빨간 줄이 그어질까 두려웠다.
박원순이나, 진중권이나 아니 윤도현이나, 김제동조차 한 방에 날려 보내는
비열하지만 무시무시한 저들 힘이 무서웠다.

처음에는 뭐 그깟 공연하나 연출한다고 그리 대단한 위협이 있을까 싶었던 마음이었다.
그러나 익명 촛불집회 참석자들까지도 색출해내는 저 놀라운 수사력과
연예인들 사회 발언조차 틀어막으려는 노력, 이유 없이 취소되는 공연계약 몇 건과,
아예 대놓고 "이제 같이 일하시기 어렵겠네요" 하는 사람들,
그리고 무엇보다 이 모든 일들이 한 치 부끄러움도 없이 버젓이 자행된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할 수 밖에 없었다.
   
위협이 현실로 다가왔을 때, 출연을 약속하고 번복했던 가수와,
있지도 않은 일정을 핑계로 고사했던 또 다른 가수들,
오랜 인간관계에도 이 공연은 정말 나갈 수 없다며 미안해하는 이들을 이해 할 수 있었다.

괜찮다고, 그저 공연 한번일 뿐 이라고, 너희 음악 지향과 맞는 공연이며,
이정도 사회 참여도 못하면 뭐 하러 음악 하냐고 싸우기도 많이 싸웠고,
실망도, 배신감도 적잖게 느꼈지만.
그러한 두려움이 막상 나에게 현실로 닥쳐오니 나는 무서웠다.


무서운 이유는 분명했다.

그것은 지금보다 경제가 어려워지고, 사회에서 고립될 것이라는 불안이었다.

그리하여 결국엔 매스미디어가 나를 묻고,
가수들이 내게서 등을 돌리게 되면 공연연출가 삶도
그것을 가르치는 일도 더는 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결국 이번에도 나는 공연을 연출했다.
이는 대단한 결단이 있어서가 아니라, 두렵고 무서워서 피하고 싶었으나, 결국 피할 수 없었다는 의미다.

다시 공연을 맡게 된 첫 번째 이유는 비록 수는 적지만 더욱 담대해진 출연진들 때문이었다.
YB와 강산에, 김제동은 누구보다 먼저 출연을 약속하며 나를 피할 수 없게 했다.
누구보다 잃을 것이 많은 이들이 결단을 해 드디어 공연을 준비할 수 있었다.

여기에 이제 막 시작하는 노무현 재단 관계자들 헌신은, 차마 못하겠다는 말을 할 수 없도록 했다.
밤낮 없이 일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어떻게든 노무현대통령이 꿈꾸던 세상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가득한 이들이 보여준 것은,
더 잃을 것도 없다는 처절함이 아니라 새로운 꿈으로 충만한 열정이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나를 어쩔 수 없이 하도록 한 것은 결국 관객이었다.

다시 바람이 분다 공연과 추모 문화제 행사에서 만났던 그 관객들은,
결국 내게 또 한 번 공연을 만들 수 있는 가장 분명한 이유가 되어주었다.

관객들을 기억하며 내가 이번 공연으로 경제나 사회에서 얻을 안락함을 잃게 된다면
그것은 아마도 조금 잃는 것이고,
이제부터 나와 공연을 하는 것을 꺼려하는 가수가 생긴다면 그보다 좀 더 잃는 것이겠지만,
이전 공연에서 함께 울고 웃었던 그 관객들을 잃는다면 그것이야말로 다 잃게 되는 것이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서 이번 공연에 노래했던 가수들이 다른 때보다 적고,
유시민, 정연주, 조기숙, 이재정, 문성근, 장하진 같은 재단 관계자들로 하이라이트를 구성하고,
무엇보다 시민들이 공연 시작과 마무리를 맡은 이유가 다 여기에 있음을 밝혀둔다.

결국 연출가 의도에 앞서 이번 공연은 애초부터 모두가 함께 만들 수 밖에는 없었던 공연이었다.

이제 공연은 끝났다.

그리고 나는 두려움과 무서움을 이겨내는 방법이 무엇일지 알게 되었다.
구체로 혹은 막연하게 다가오는 이 불온한 바람. 여기에 맞서는 좋은 방법.
그것은 다름 아닌 '여럿이 함께' 가는 방법이다.

추모공연과 재단 출범 공연을 연출하면서, 변하지 않고 무대 위에 서는 가수들도,
흐트러지지 않는 재단 관계자들도, 또한 언제나 이들에게 박수와 환호를 보내는 관객들도,
이제 누가 누구에게 일방인 관계가 아니라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는 존재가 되었음을 느낀다.

혹여 우리가 가려는 길이 두렵고 무서워서 피하고 싶지만,
그러나 피할 수 없게 하는 서로서로 든든한 어깨가 되었음을 뜨겁게 느낀다.

by 누운돌 | 2009/10/12 20:02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