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안원구국장

"2007년 이명박 소유 강남 도곡동 땅 문건 봤다" 대구국세청 실무자

지난 2007년 포스코건설 세무조사를 했던 대구지방국세청 실무자가 강남 도곡동 땅 실소유를 증명하는 문건을 보았다는 진술이 나왔다.

최근 발행한 <신동아> 신년호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안원구(49) 서울지방국세청 세원관리국장을 만난A씨는 "세무조사와는 관계없는 것이긴 하지만 그런 일(강남 도곡동 땅이 이명박 대통령 소유라고 적힌 문서가 발견된 것)이있었"으며 "(세무조사 관련) 직원들은 (그걸) 다 봤다"고 말했다. <신동아>는 안원구 국장과 A씨 대화 녹음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기사 전문 보기

신동아 신년호 2009.12.23

2007년 8월 16일 오후,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 경선 후보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도곡동 땅 의혹에 "하늘이 두 쪽 나도 내 땅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박근혜 후보 쪽에 '오늘 TV토론 전까지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by 누운돌 | 2009/12/30 21:30 | 트랙백 | 덧글(0)

“곽영욱 남동발전 사장 추천 盧정부 청와대가 결정했다”

“곽영욱 남동발전 사장 추천 盧정부 청와대가 결정했다” 쿠키뉴스 다 보기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을 2007년 초 한국남동발전 사장으로 추천한 곳은 당시 산업자원부 장관이던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아니라 청와대였단다. 청와대는 곽 전 사장이 대한석탄공사 사장에 임명되지 않자 다른 공기업 사장에 추천키로 결정하고 당시 노무현 대통령 재가까지 받았다고 한다.
......
한명숙 총리 변호인 "검찰이 자신들에게 불리한 얘기는 빼며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
정세균 대표 쪽도 "박 전 수석이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청와대 인사시스템을 설명했다"

“참여정부 인사는 국민추천제->인사추천회의->대통령 재가순"

by 누운돌 | 2009/12/25 17:44 | 트랙백 | 덧글(0)

한상률게이트 관계도(안원구 국장 "도곡동 땅 주인은 이명박")

다음 아고라    안원구 "'도곡동 땅은 MB 땅' 문서 봤다" 뷰스앤뉴스


박쥐정권은  어린애 입에서 나온 빵꾸똥구라는 말까지도 막으려고 압력을 가하는 치졸하기 그지 없는 늠들입니다. 그리고 완전한 언론장악을 위해 공중파는 물론이고 지역신문사들을 길들이기에 혈안이 되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 기사를 보니 지역신문을 장악을 위해 돈으로 장난을 치고 있다고 하는 기사를  미디어오늘 에서 보았습니다.

지금 이삽질 한날당정권은  건국 이래 최대 위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언론장악으로 여론을 조작해서 외부로 표출되지 않고 있지만 민심은 이미 등을 돌리고 있고 박쥐에게서 떠나가고 있습니다. 썩을 때로 썩은 부패공화국 실상이 어디 가겠습니까?

이걸 모를 리 없는 박쥐는 이것을 만회하고자  어김없이 써먹는 것은 정치공작입니다. 그래서 늘 새로운 이슈를 터트립니다. 북풍 또한  기본으로 쓰고 있는 술책이죠. 한날당 비리사건과 한상률 게이트가 본격으로 언론에 오르내리자 어김없이 등장한 게 한명숙 전 총리 5만달러 수수설입니다.

5만 달러 개가 웃을 일이죠. 조중동과 박쥐 떡검 한날당들 비리에는 모두 원화로 표시하면서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달러로 표시해 엄청난 비리가 있는 것처럼 선.앙.아일보와 합작을 해서 여론조작을 하고 있는 더러운 박쥐떼들이죠.

5만 달러 환율에 변동이 있긴하지만 대략  5천만 원정도입니다. 5만 달러가 박쥐가 쳐먹은 수천억보다 더 큰돈입니까?
이렇게 박쥐는 간계를 부리고 있는 것이지요.

한상률 게이트는 박쥐 정권 기반을 흔들고도 남을 메가톤급 사건입니다. 그런데 지금 한명숙 전 총리카드를 꺼내서 물타기를 하고 있죠. 이 문제를 부각해 지금 이슈인 세종시 원안수정. 4대강삽질. 공공부문민영화를 잠재우고 있습니다.

어제 공직자 비리를 엄단하겠다는  박쥐 기사를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지금하는 꼬라지만 봐도  박쥐 퇴임 후 박쥐는 물론이고  박쥐 밑에 있는 수하들은 단 한놈도 철창생활에서 자유스러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참고 링크 http://pann.nate.com/b200771609

by 누운돌 | 2009/12/24 20:08 | 트랙백 | 덧글(0)

한명숙 대질심문 곽영욱은 70대 노인 두번이나 심장병 수술 받아

지금 곽영욱 씨는 ‘정상’입니까?

지난 18일 한 전 총리 검찰 수사에 입회했던 우리 측 변호인들에 따르면 곽영욱 씨는 현재 정신이나 체력이 대단히 비정상이고, 궁박하면서, 뭔가에 쫓기는 듯 절박한 상황에 내몰린 것으로 판단됩니다.

당일 검찰에 끌려 억지 대면이 이뤄지고 난 후 조사가 끝나갈 무렵 곽 씨는 여러 사람이 모두 있는 자리에서 느닷없이 검사에게 “검사님, 저 죽을 지도 모릅니다. 저 좀 살려 주십시오”라고 애원했다고 합니다. 이를 지켜본 변호인은 (입장을 떠나) 너무 측은함을 느꼈고 곽 씨가 맞닥뜨린 공포와 절망감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그 말에 담당검사는 ‘그러니까 빨리 몸 회복해야 하지 않겠나, 빨리 마무리 짓자’는 투로 말하고 곽 씨를 돌려보냈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 측 변호인에게 해명하는 듯 “곽 사장이 두 번이나 심장병 스텐트 삽입수술을 받았다”고 하면서 “지금 건강이 나쁘다”고 설명했다는 것입니다.

곽 씨는 중간 중간에도 무슨 답변을 하다 스스로 멈칫멈칫하며 혼잣말처럼 “이것 때문에 검사님에게 혼났습니다. 추궁 받아서 아주 혼났습니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한 전 총리와는 감히 눈 한 번 마주치지 못했습니다.

‘오락가락 진술’, ‘짜 맞추기 수사’ 출발이 어디고, 배경이 무엇인지 짐작이 가는 대목입니다.

검찰에 묻습니다. 곽 씨는 정상입니까?
곽 씨는 무엇에 쫓기고 있고, 누구에게 위협을 느끼고 있습니까? 지금 나오는 얘기는 곽 씨 얘기입니까, 곽 씨를 짓누르는 누군가가 한 얘기입니까?

2009. 12. 21.

<한명숙 전 총리를 상대로 벌이는 이명박정권, 검찰, 수구언론 정치공작분쇄와
 정치검찰 개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by 누운돌 | 2009/12/21 19:52 | 트랙백 | 덧글(0)

모든 정치사건에는 김주현 검사님이 개 셨더랬다!<딴지일보>

http://www.ddanzi.com/ 기사 전문 보기  아래는 조금 뜯어온 기사


역시나 ... 두 사건 모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를 이끄는 김주현 3차장 검사님 작품이군.
혹시... 한청장, 한총리... 두사람 모두 같은 성씨이기 때문에 한사람이 수사를 하는 건가.

근데 더 놀라운 건 기사가 입력된 날짜와 시간이다.

2009년12월3일 저녁 21:39에 국민일보 쿠키뉴스에서
한상률 전 국세청장 그림로비 의혹이 한청장 측근 진술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쓰자...

그로부터 몇 시간 뒤인
 2009년 12월 4일 새벽 2시 19분 조선닷컴에선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 수수 기사가 처음으로 나온다.


설마... 우연이겠지.

한명숙 전총리 사건과 한상률 전청장 사건을 김주현 3차장 휘하 특수 2부가 맡고 있는 것도, 한 전청장 비리혐의가 까발려지자마자 곧바로 한 전총리 조선일보 특종이 나온것도... 그래, 다 우연이다..

.... 한편 서울중앙지검 김주현 3차장검사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피의사실을 공표하거나 절차에 위배되는 일은 한 적이 없다"며 "검찰이 수사를 흘릴 이유가 눈꼽 만큼도 없다"고 했다.

난 김주현 검사 이 말을 믿는다.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그동안 그가 걸어온 행적을 볼 때 그것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삽질을 한다는 가카 말씀 만큼이나 신빙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솔직히 김 검사검찰 수사조선일보에 은밀히 흘린 거라면 저렇게 완벽한 시간차(?) 공격이 나올 수가 없다고 본다. 저건 단순히 오줌 몇 방울 흘린 게 아니라 둘이 치밀한 계획을 짜고 정조준하여 싸주시고 마지막 한 방울까지 정성스레 털어 준 합작품이다.  다음 아고라

"추천서 대가로 수만달러" 검찰 주장은 모두 거짓 기사 전문 보기
“참여정부 인사시스템에는 ‘추천서’ 없어"


by 누운돌 | 2009/12/18 20:31 | 트랙백 | 덧글(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