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재판증거조작

검찰 제출 재판 증거물까지 조작하는 조선일보

조선 ‘토스’하고, 검찰 ‘스파이크’ 때리는 매카니즘
그 적나라한 실체 진실을 겪은 그대로 까발려주마

(서프라이즈 / 독고탁 / 2009-12-15)


배구 경기를 보신 분들은 느끼셨겠지만, 공을 적절한 포지션으로 토스(Toss)해 주는 세터(Setter)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시는 분이 없으실 겁니다.

뒤에서 달려드는 선수가 적절한 위치에서 스파이크(Spike) 할 수 있는 최적의 위치로 공을 토스해 주는 것은 물론, 경우에 따라선 스파이커에게 주는 듯 페인트모션을 취하다가 상대진영 텅 빈 공간에 공을 밀어 넣기도 합니다.

토스와 스파이크, 그 띄워 주고 내려치는 하모니를 배구경기에서만 보았으면 좋으련만, 지금 수구언론과 검찰이 하고 있는 짓을 보고 있자니 딱 그 모습 그대로 시나리오 각본 한 편을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저 하이에나 같은 무리들은 어슬렁거리며 무리지어 다니다가 틈만 나면 떼거지로 달려들어 물어뜯고 찢어발기는 짓을 서슴지않습니다. 그것은 어제오늘 일도 아니지만, 저 짓거리를 늘 보고 겪으면서도 당하고만 있는 우리를 보는 마음이 참으로 안쓰럽고비통하기 그지없습니다.
검찰 제출 증거물까지 조작하는 조선일보

좃선이 진실을 보도한다고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겠지요. 그런 종족이 있다면 아마 멸종 직전 희귀종임에 분명할 겁니다.그들은 자신들 목적과 의도에 맞게 사실을 비틀고 왜곡하고, 그렇게 가공된 쓰레기를 마치 ‘기사’인 양 찌라시 위에 얹어서배포하는 것이지요.

서프라이즈는 故 장자연 씨 관련 조선일보에서 서프라이즈에 제기한 형사소송과 민사(5억 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으로 검찰조사와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참으로 기가 막히는 사실을 발견하였습니다.

조선일보 측에서 근거서류로 제출한 자료가 허위 조작된 것임을 발견한 것이지요. 조선일보에서 서프라이즈 측에 관련 글을삭제해 달라는 요청을 한 사실이 있다는 것을 증빙하기 위한 팩스 자료인데, 서프라이즈는 그러한 서류를 받은 사실조차 없었던것입니다.

인터넷 상에는 수많은 글들이 올라오기 때문에, 이해당사자(글쓴이와 글 내용으로 피해를 보는 당사자)간 문제가 발생할 경우통상 그 글을 삭제하거나 수정해 줄 것을 글쓴이 혹은 사이트 관리자에게 요청하게 되는데, 조선일보 경우 서프라이즈 측에 전혀그런 요청을 한 사실이 없었습니다.

만약 문제가 된다면 조선일보 측은 글을 쓴 당사자에게 요청을 하거나, 그것이 불가할 경우 서프라이즈 측에라도 삭제해 줄것을 요청하였어야 함에도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가 서프라이즈를 고소한 이후 그런 사실이 있는 것처럼 자료를 조작하여 검찰에제출한 것입니다.

검찰 측에서 그 자료를 제시하며 삭제요청을 하였는데 왜 응하지 않았느냐고 다그치기에 그 자료를 보여달라고 하여 살펴보니, 수신 팩스번호도 전혀 모르는 번호이며 생전 처음 보는 가공의 문서였습니다.

서프라이즈는 즉각 그 자료가 가공한 허위자료임을 지적하고 검찰 측에 그 자료 출처를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허위 가공한 자료, 그 위에서 칼춤 추는 검찰

더 기가 막히는 것은 검찰 태도였습니다. 아니 검사 태도였습니다. 적반하장격인 조선일보 행태와,  주장이 부당함과, 자료 허위를 지적하고 있는데도 그들 입장에서 대변하고 조사를 진행하는 검사 태도를 보며 아연실색했습니다.

글을 삭제하는 데에는 명백한 원칙이 있을 뿐만 아니라, 하루에 수천 개 글이 올라오는데 일일이 적합성 여부를 판단하여삭제하며 관리를 하는 것 자체가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어려운 일이며, 독자들의 판단에 의하여 해우소로 들어가는 자율적 시스템을채택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였더니, 검사 왈 사람을 많이 고용해서라도 일일이 다 체크하고 삭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더군요.

하도 어이가 없어서 그랬습니다. 인터넷이나 사람 사는 세상이나 쓰레기가 없을 수 없는데, 길에서 오줌 누고 침 뱉는 사람들 다 잡아들이기 위해 경찰을 수만 명 채용해서 골목마다 배치하느냐고….

제가 검찰 조사를 받은 분위기로 보아 검찰은 처음부터 ‘기소’로 가닥을 잡은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그동안 많은 조사를받아 봤지만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는 첫손가락에 꼽히는 조사가 바로 그 조사였으며, 조선일보가 제기한 소송인 것이지요.

이 사건에서 검찰이 어떻게 처리하고 재판부가 어떻게 판단하는지, 그리고 조선 측이 제출한 허위 거짓자료에 대해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볼 일입니다.

조선이 ‘토스’하고 검찰이 ‘스파이크’하는 행위는 곳곳에 만연하여 우리를 괴롭히고 있으며, 우리가 반드시 척결해야 할 첫 번째 과제인 것입니다.

언론개혁과 검찰개혁, 뼈에 새겨두어야 할 명제입니다.

(cL) 독고탁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102384

by 누운돌 | 2009/12/15 21:00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