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참여정부인사

섹스검찰, 거짓과 허위로 한명숙 죽이기



디피
검찰 공소 핵심
내용은 그 해 3월 초 한 사장이 한 총리 비서 김 피고인을 통해 한 총리 전화번호를 얻었고, 이를 자신 핸드폰에 입력했으며 바로 한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민주당 경선자금을 제공할 용의를 전달했다는 이다. 이후에도 한 사장은 십 수차례 한 총리와 통화를 해서 자세한 자금 수수날짜와 수수방법을 논의했다는 이다.

변호인(검찰이 한 사장 핸드폰에 내장된 수백 개 전화번호를 복제한 내용을 보여주며) : “이것이 증인 전화번호 맞지요? 한 총리와 통화했다면 이 전화로 한 거겠지요?”

한 사장 : “예, 그렇습니다.”

변호인 : “이 전화번호를 복제한 날짜가 모두 2007년 7월 20일로 나오는데 이것은 증인이 핸드폰을 바꿀 때 일괄적으로 이 날짜에 기존 핸드폰에 내장돼 있던 전화번호를 옮겨 왔기 때문입니다.”

한 사장(신기하다는 듯이) : “아, 그렇습니까. 제가 신경질이 나면 핸드폰을 집어던지는 습관 때문에 자주 핸드폰을 바꾸기는 했습니다만….”

변호인 : “그런데 수백 개 번호 중에서 유독 10여 개 번호만은 다른 날짜가 찍혀 있어요. 이것은 나중에 별도로 그 번호를 입력했다는 이야기지요.”

그러면서 변호인은 검찰이 그 부분만 검게 표시한 번호 하나를 제시했다.

변호인 : “이 번호는 한 총리님 번호가 맞지요?”

한 사장 : “예, 그렇습니다.”

변호인 : “그런데 복제날짜가 7월20일이 아니라 2007년 8월 21일과 2010년 4월 26일이네요?”


이런 재판 더 해도 좋은 건가

이때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이때에야 비로소 사태를 파악한 검사들(
) 벌레 씹은(일본식 표현이라고 함) 표정보다도 한 사장() 천진난만한 (반응)이었다. “아, 정말 그러네요!”

백 변호인이 친절하게 결론을 내렸다. “결국 적어도 2007년 8월 21일 이전에는 한 사
() 핸드폰에 한 총리님() 전화번호는 입력이 되어 있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십 수 번씩 전화를 했을 턱이 없지요.”

그리하여 검찰이 한 사장을 상대로 열심히 꾸민 조서처음부터 거짓투성이 엉터리였음이 통렬하게 드러났다. 이런 엉터리 조서를 토대로 (한 나라) 총리를 지낸 인물에게 지금 누명을 씌우고 망신을 주려고 하는 이다.

2007 년 3월 한 총리에게 정치자금을 주겠다고 직접 전화를 건 후에도 계속 전화로 돈을 건넬 날짜를 정하고, 돈을 건넬 장소와 방법을 정했던 것이 한 사장이 아니라면 아마도 허깨비였을 수는 있겠다. 그렇다면 이 대명천지에 대한민국 검찰은 몽당 빗자루를 부둥켜안은 채 용을 쓰고 있는 게다.

by 누운돌 | 2011/01/07 20:34 | 트랙백 | 덧글(0)

이명박,영포회,이상득,이강덕,이인규...

다음 아고라

경기경찰청장 이강덕

민간인사찰 이인규 "靑 이강덕팀장에 보고"

<기사>...민간인을 불법 사찰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이인규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이 내사 내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을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가피해졌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5부(정선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이 전 지원관은 검찰의 피고인 신문 과정에서 관련 내용을 이강덕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팀장(현 경기경찰청장)에게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MB, 사석에서 이강덕 부를 때 “덕아”

<기사>...경북 영일 출신의 이(강덕) (경기경찰)청장은 2001년 7월부터 1년 동안 포항남부경찰서에서 첫 서장을 지내며 이 대통령의 형 이상득 의원과 돈독한 관계를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이 이 청장을 부를 때 “(강)덕아”라고 한다는 얘기가 돌 정도다. 그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거쳐 작년 3월 치안감인 청와대 치안비서관, 부산경찰청장으로 승진했다.



이명박,영포회,이상득,이강덕,이인규... 자...이쯤되면 그림이 대략 그려지십니까?

인규는 불법사찰 내용을 청와대에 있던 강덕이에게 보고했다고 말하고 강덕이는 맹바기가 둘도 없이 아끼는 시다바리라 하는데... 그렇다면 최종 보고는 누구 입에서 누구 귀로 흘러 들어갔을까요?
권력의 사유화...지은 죄가 많아 불안한 강권 통치자들 속성입니다.

태광수사, 다시 조명받는 '청와대·방통위 성접대' 사건

by 누운돌 | 2010/10/18 19:07 | 트랙백 | 덧글(2)

〈PD수첩〉 29일 방영하는 ‘대한민국 정부는 왜 나를 사찰했나?’

블로그에 ‘BBK 동영상’ 올렸다는 이유로 총리실이 민간인 사찰  기사 전문 보기
회사대표직 사임 모든 것 잃어…청와대도 사건 인지했던 정황

<문화방송>(MBC) 〈PD수첩〉이 이른바 ‘스폰서’에 의한 검찰의 향응·접대 관행에 이어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내사 의혹을 고발한다.
..........
김씨의 고향이 강원도 평창이라는 사실 또한 사건 핵심이었다. 바로 참여정부 핵심인사였던 이광재 강원도지사 당선자와 같은 고향이었던 것이다. 취재 결과 김씨 외에도 참여정부 인사들을 후원했던 일반인들이 뚜렷한 혐의 없이 경찰과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당선자와는 일면식도 없는 한 개인이 그와 동향이라는 이유만으로 집요한 수사 표적이 된 것이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노사모면 어떻고, 촛불집회에 나가면 또 어떻습니까. 이광재를 후원했으면 또 어떻습니까. 그것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 저를 이렇게 했다면, 실제로 그랬던 사람들에게는 도대체 어떻게 했겠습니까?”라며 분노했다.

섹검, 한명숙 전총리에 28일 재소환 통보
“표적수사 맞서 싸우겠다” 한명숙 前총리 농성 돌입


[쇠고기] 불합격 쇠고기 중 95%가 미국산, 그런데도 추가 개방?

by 누운돌 | 2010/06/28 20:12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