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해수욕장

4대강 삽질로 낙동강 수심 11m 준설, 부산 해수욕장 전멸!!

다음 아고라

여기는 구미시내 위에 선산에 구미보를 설치할 자리인데,

구미보 아래 저 백사장은 폭이 1,200m 정도, 길이는 3km 정도입니다.


해운대해수욕장보다 폭은 20배 가까이 넓고, 길이는 2배 정도 깁니다.

그러니까 해운대해수욕장 40배 크기 백사장인 것이지요.

해운대 바닷물은 3급수인데, 저 낙동강 물은 1급수에 가깝고요.


구미와 대구 경북 주민 여러분!

허허벌판 저 백사장 왼쪽 강둑을 따라서 옆으로 폭 100m 정도, 길이 3km 정도 숲에

아름드리나무들이 들어차 있다고 상상해보세요.

여름에는 그 나무들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고요.

그리고 왼쪽 논이나 오른쪽 논에는 깨끗한 숙박시설과 맛있는 음식점들이 늘어서 있고요.......


그런데 정부에서는

저 끝에서 저 끝까지 모래들을 다 파내고

수심 11m에서 11.5m 보를 만들어주겠다는 것입니다.

그 밑으로도 낙동강 끝까지, 깊은 데는 13.2m까지 파주겠다고 하고요.


해운대해 광안리....... 

부산 사람들이 낙동강에 8대보 지하댐 쌓으면서 싸그리 모래 파내버리는 것처럼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송정해수욕장 송도해수욕장 다대포해수욕장 부산 5대

해수욕장에 모래 다 파내버리고 배 들어올 수 있게 수심 11m에서 13.2m로 

만들어준다고 하면 좋아라 하겠습니까? 


난리 나겠지요, 가만히 안둔다고! 낙동강유역 여러분들은 해운대보다 더 좋은

백사장을 갖고도 모래 가치를 모르시니까....... 

모래를 파내버리겠다는데, 협조들 하고 계시는 거예요.


낙동강 상류 맑은 강물과 깨끗한 금모래밭은 대구 경북 주민들 삶의 질을 높이는 

귀중한 복지 자원이자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하늘이 내린 휴양관광자원입니다. 

대구 경북의 낙동강 물과 백사장은 그 양이나 질로 봐서 부산 해운대, 광안리, 송정, 송도, 

다대포해수욕장과는 비할 바가 아니지요. 알고 보면 낙동강이 월등합니다. 

대구 경북 낙동강 백사장은 대구 경북의 경쟁력입니다.


대구와 구미 경북 주민 여러분!

낙동강 모래는 하루아침에 생겨난 모래가 아닙니다.


낙동강 모래들은 동해안 지층이 솟아올라 태백산맥이 생기고 난 이후로 수십억 년이 걸려서 태백산맥이 빗물에 씻기면서 쓸려 내려와 쌓이고 쌓여서 지금 그 모습을 갖추었습니다.


그런데 2년도 안 되어 파내버리면.......

지금 살아있는 사람들은 살아생전에

두 번 다시는 그 모래들을 볼 수 없게 됩니다.

하늘이 내린 휴양관광자원 자체를 파내 없애버리는 거예요.

그러면 대구시민 여러분은 계속해서 찜통더위를 견디셔야 하고요.


그런데 다시 모래를 살리면, 더우면 더울수록 물가에 가기가 즐거워지겠지요. 

더우면 더울수록 관광객도 많이 몰려올 것이고요. 부산 해운대 광안리 송정 다대포 

송도해수욕장들 같이요. 낙동강 숲속 나무그늘 옆으로 늘어선 백사장보다 대구 구미 

경북 주민 여러분들께 무한정 큰 즐거움을 골고루 나누어줄 수 있는 게 없습니다.


체류형 휴양관광산업에서 대구 경북 낙동강은 이미 강바닥을 깊히 파내버려서 

사람들이 물에 못 들어가고 물을 쳐다보기만 해야 하는 서울 한강에 비할 바도 아닙니다. 

낙동강도 파내버리면 서울 쪼가 날 것입니다. 휴양산업이라고 발전해봐야 한강상류

양수리처럼 카페촌 정도가 들어서겠지요. 여유 있는 사람들만 따로 모여서 차 마시고 

술 마시면서 창문 밖으로 강을 쳐다보기만 하면서 즐길 수 있는 그 정도 실내문화요.


강이 살아나고 강 덕분에 지역경제가 살려면

사람들이 너도나도 강으로 들어갈 수 있어야 합니다.

낙동강 숲속 그늘 옆으로 펼쳐진 수심 낮은 백사장 강물처럼!



대구와 구미 경북 주민 여러분!

운하는 효용성이 적어서 없어도 되지만

낙동강 모래는 절대로 파내서는 안 됩니다.


더구나 대운하 발상에서 넘어온 낙동강운하는 처음부터 이명박 대통령께서 

선박운항 시 발생하는 너울파도가 뭔지 기초상식도 없이 착각 속에 잘못 계획했고, 

그런데도 그것이 버리기 아까워 모래 파내는 사람들하고 그것 관리 감독하는 사람들 일거리 

만들어주려고 하는 일입니다.

2년 후에 공사 끝나고 나면 운하는 효용성도 부족하고 그것으로 끝입니다. 

그런데도 대홍수 위험을 뻔히 알면서도 콘크리트 장벽을 믿고서 낙동강사업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낙동강 유역 주민 여러분!

낙동강 살리기는 그대로 하더라도 모래와 자갈은 못 파내게 해야 합니다.

정말로 대구 구미 경북이 녹색성장을 하려면 말이지요.


by 누운돌 | 2010/01/09 21:51 | 트랙백 | 덧글(0)

4대강삽질 낙동강운하 때문에 부산해수욕장 사라진다.

다음 아고라

저는 바다목장과 물류사업을 연구하는 사람입니다.

저 나름 연구해보니, 지금처럼 낙동강운하를 강행하면 부산 해수욕장들이 전멸할 것이라는 내용을 알리고 싶은데, 한꺼번에 쓸려니 너무 길어져서 한꺼번에 정리하기도 벅차고, 너무 긴 글을 한꺼번에 올리면 끝까지 볼 사람도 많이 없을 것 같고 해서, 지금까지 작업해놓은 것들을 끊어서 올리는 게 좋을 성 싶네요. 지금 대한민국에서 대통령을 중심으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아래 긴 사진은 낙동강 상류에서 낙동강 하구까지 위성사진입니다.

낙동강을 찾기 어려우시면 아래서부터, 낙동강하구부터 위로 쭉 따라 올라오시면 찾기가 쉬울 거예요.

그러면 경상북도 안동까지 도착할 수 있을 것인데, 강바닥에 하얀 것들이 다 모래입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은 낙동강하구 부분만 확대한 사진이고요.

낙동강하구에 삼각주들이 보일 것입니다. 하얗게 쌓여있는 저것들은 모두 모래입니다.그리고 낙동강하구 오른쪽(동쪽)에 다대포해수욕장이 있네요.


여러분들은 이제 다대포해수욕장이 낙동강 상류로부터 모래를 공급받는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을 겁니다. 그전에 여러분들은 이미 초등학교 때부터 ‘상류지역 계곡에서부터 하천과 강물을 타고 모래나 흙이 떠밀려 내려와 모래와 퇴적층을 이루고 일부는 해류와 바다로 휩쓸려 나간다.’는 것도 배워서 알고 계실 테니까요.

 

아래 사진은 다대포해수욕장 동쪽 부산입니다.

낙동강하고 다대포해수욕장이 왼쪽에 지금도 보이지요?

그리고 오른쪽으로 줄줄이 해수욕장들이 보이고요?

해수욕장 모래는 희미한데, 해수욕장들 모래가 많다고 해도 낙동강 모래보다는 적어서 그래요!


부산에는 근래에 편입된 기장군을 제외하더라도 부산시내에만 5개 유명한 해수욕장이 있는데, 다대포해수욕장을 포함하여 송도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해운대해수욕장, 송정해수욕장입니다. 이들 5개 해수욕장 모두 모래를 공급받는 주원천은 낙동강입니다.

갑자기 못 믿으시겠다고요? 그럼, 바로 위에 위성사진을 자세히 봐보세요. 바다 물결흐름이 보이지요?


다대포해수욕장은 낙동강 모래가 확실한데, 그래도 송도해수욕장은?....... 광안리해수욕장, 해운대해수욕장, 송정해수욕장은 어떻게낙동강 모래를 공급받는지 모르겠다고요? 보이잖아요? 부산앞바다를 동북진하면서 훑고 지나가는 해류가! 바로 쿠로시오해류(난류) 중에서도 그 지류인 동한난류입니다.

 

 

▲우리나라 겨울철 해류      ▲우리나라 여름철 해류


쿠로시오해류(난류)와 동한난류는 초등학교 중학교 때 다 배우는 것이잖아요?

쿠로시오난류 지류인 동한난류가 1년 365일 아래로부터 올라와서 부산 앞바다를 훑고 동북진하면서 낙동강하구에서 흘러나온 모래들을 다대포해수욕장 동북쪽에 있는 송도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해운대해수욕장, 송정해수욕장에 모래를 공급합니다.


부산에는 낙동강 모래를 제외하고 나면 송도해수욕장에 모래를 공급할 원천이 없고, 낙동강 모래를 제외하면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해수욕장에 그 많은 모래를 공급할 원천이 없고, 더구나 송정해수욕장은 모래가 흘러나올 데가 사실상 없는데도 그 많은 모래가 쌓여있는 것입니다.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해수욕장 가운데 있는 수영천 모래로는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해수욕장에 그 많은 모래들을 쌓이게 하기가 불가능하고, 송정천만으로는 송정해수욕장에 모래를 도저히 쌓이게 할 수가 없습니다. 더구나 실개천 같은 송정천은 송정해수욕장 동편에 있는데, 모래가 바닷가로 흘러든 족족 동북진해 오는 해류에 떠밀려서 동해로 빠져버릴 것 아닙니까?


그런데 지금 대한민국 전체가 4대강사업 낙동강운하에 열을 올리면서도 -

4대강사업 중에서도 핵심은 낙동강 모래와 자갈을 파내서 운하를 만드는 것이 핵심인데도, 낙동강하구에서부터 낙동강 상류인 경상북도 문경시 앞에 영강과 낙동강 합수지점까지 아파트 4~5층 높이 깊이로 연결되는 지하 계곡을 만들어서 거기에 물을 채우겠다고 하면서도, 그 모래들이 없어지면 부산 해수욕장 전체가 전멸할 것이란 것을 모르고 있단 말입니다.

오래전부터 대운하를 연구해왔다는 대한민국 이명박 대통령도 그것을 모르고, 그 참모들도 모르고 있고, 국토해양부도,부산시도....... 낙동강사업을 찬성하는 사람이건, 반대하는 사람들 거의 모두가 낙동강 모래를 파내버리면 부산해수욕장들이 전멸할 것을 모르고 있단 말입니다.


이 정도로 바다를 모르면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반도 국가에서 정말로 쪽팔리는 일입니다. 초등학교 때 배우잖아요? ‘상류지역 계곡에서부터 하천과 강물을 타고 모래나 흙이 떠밀려 내려와 강어귀나 가까운 바다에 모래밭이나 퇴적층을 이루고 일부는 해류와 조류를 타고 바다로 휩쓸려 나간다.’고요.


우리나라 모든 황토는 몽골 고비사막에서 발생하는 황사현상으로 날아와 쌓인 것이란 것은 알고 있고, 서해(황해) 물색과 뻘은히말라야에서부터 흘러온 중국 황하 황톳물이 주원인이라는 것은 배워서 알면서도,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사활을 걸고 추진하는 4대강 사업 낙동강이 우리나라 최고를 자랑하는 부산해운대 해수욕장을 비롯한 모든 해수욕장들에 모래를 공급하는 원천이라는 것을 모르고온 나라를 들쑤시는 무식한 난리들을 피울 수 있지요?


다대포해수욕장 옆에 송도해수욕장 있고, 송도해수욕장 옆으로 광안리해수욕장 있고, 광안리해수욕장 옆으로 해운대해수욕장 있고,해운대해수욕장 옆으로 송정해수욕장 붙어 있잖아요? 다 부산시내에 있잖아요? 낙동강하구에서 30km도 안 되게 가까이!


그래도 다대포해수욕장은 확실하고, 송도해수욕장은 긴가민가하고, 광안리 해운대 송정해수욕장은 확신이 안 섭니까?


그럼, 우리나라 황토는 몽골에서 날아온 황사 때문이라는 것과 서해 누런 물색은 중국 황하(장강) 때문이라는 것은 믿어요, 안믿어요?....... 그래도 그것은 믿는다고요?....... 그럼 시험지에 황해는 황하 때문이고, 황토는 고비사막 황사때문이라고 하면서도, 부산시내 해수욕장 모래들은 낙동강 모래 때문이 아니라고 할 겁니까?


그래도 긴가민가하신 분들은 시리즈 사진들을 연속해서 보여드릴 테니까,

여러분들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낙동강 꼭대기에서부터 낙동강하구까지, 그리고 다시 낙동강 하구에서부터

송도 - 자갈치 - 초량 - 영도/태종대 - 오륙도 - 광안리 - 해운대 송정해수욕장까지

연속해서 연결된 시리즈 사진으로 확인시켜드릴 테니까요.


낙동강 꼭대기에서부터 내려올 테니까 먼저 낙동강 모래를 보여드리면서, 낙동강에 설치될 8개(10) 보 설명과 낙동강하굿둑 설명을 드린 다음에, 다시 낙동강하구에서 해운대 송정으로 하면서 낙동강하구까지 떠밀려온 모래가 어떻게 태종대를 넘어서 광안 해운대 송정해수욕장까지 도착할 수 있는지 자세한 해류와 조류 설명과 함께 사진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좀 길어요.낙동강도 길고 보도 많고 낙동강하구에서 모래가 해운대 송정까지 가는 여정도 좀 복잡하고요.

그래서 설명도 길 수밖에 없는데, 그래도 공부한다고 생각하시고 보시면 손해는 안 볼 거예요.

학생들 있는 분들은 같이 보시면 진짜 공부도 되고, 더 좋으실 거고요. 가능하면 쉽게 쓸게요.


그리고 친애하는 우리 이명박 대통령 정부(국토해양부)에서는 [4대강살리기-경제의 강 낙동강]편을 통해서 “수해예방을 위해서 안동댐에서 낙동강하굿둑까지 총 3백34.2킬로미터에 이르는 구간에 평균 1.3미터 퇴적토를 준설할 예정이다.”고 밝히고 있는데....... 이것이 얼마나 교묘한 언어 마술인지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시리즈로 계속)

출처 : http://blog.daum.net/yongha36/5574155

by 누운돌 | 2009/12/23 23:02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