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회광반조

자유의 불꽃 - 빠빠지 "의식을 찾고 있는 이 의식은 무엇일까?"

지금까지 "이것은 무엇가?" 혹은 "저것은 무엇인가?"와 같은 질문들을 하면서 살아왔지, "나는 누구인가?"란 질문을 스스로에게 한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아무도 이 중요한 의문을 한평생 중에서 단 5분도 투자하지 않습니다. 5분이면 아주 충분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이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질문을 하는데 좋은 환경은 전혀 필요 없습니다. 성지도 필요 없고, 성스러운 강이나 특정한 장소나 특별한 환경이 필요 없습니다. 어디에 있든 그냥 질문을 하십시오.

이 질문을 아무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금 풀어야 할 문제입니다. 나중으로 미룰 일이 아닙니다.

모든 사람은 행복, 사랑, 아름다움을 찾는 것으로 이 문제를 간접으로 해결하려고 합니다. 행복하고 싶다는 열망은 사실은 자기 참나의 행복을 바라는 열망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것을 알거나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잘못된 장소에서 그것을 찾고 있습니다.
진정한 행복을 찾을 수 있는 진정한 장소를 모르기 때문에 잇따라 이것저것 선택해 보고 또 물리칩니다.

이것은 실제로 안경을 끼고 있으면서 안경을 찾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가 찾고 있는 대상인 그 참나가 그 찾는 행위의 주체가 되고 있는 참나와 동일하다는 것을 잊고 있거나 모르고 있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이와 같은 헛된 외부 탐색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똑같은 힘, 똑같은 의식, 똑같은 자각이 실제로 우리가 탐색해야 할 목표입니다.
아무도 "의식을 찾고 있는 이 의식은 무엇일까?" 하고 묻지 않습니다. 
자유의 불꽃 253쪽

by 누운돌 | 2015/01/12 22:17 | | 트랙백 | 덧글(0)

자유의 불꽃 -빠빠지 '나'를 탐구하십시오.

자유롭고싶다는 이 '나'는 누구이며 어디에 있습니까?
자신이 몸이라고 전제하고 있기에 '내부'라는 말을 씁니다.
그런 가정으로 또한 몸 내부에 틀림없이 '나'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이 몸은 누구의 것인가?"라고 질문을 함으로써 이러한 추측에 질문을 한다면,
자신에게 "그것은 나의 것이다." 라고 말할 것입니다.
물건들을 소유하고 있는 '나'는 재산 소유권을 갖기 전에 이미 존재하지 않습니까?
몸이 출현하기 전에 '나'가 틀림없이 존재했다는 결론에 도달할 것입니다.
몸이 있기 전에 '나'가 존재했다면 '나'는 몸이 태어났을 때 존재하게 된 것이 아닙니다.
'나'가 특정한 날에 태어났다고 생각하는 이 '나'를 탐구하십시오.
자유의 불꽃 116쪽

by 누운돌 | 2015/01/06 23:36 |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