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태그 : 10만인클럽

<오마이뉴스>는 10만인클럽 회원을 모집합니다.

"각성하는 시민이 없다면, 내겐 희망이 없습니다." 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말씀입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없다면, 우리에게 민주주의는 없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말씀입니다.

깨어 있는 시민, 행동하는 양심.

민주정권 10년을 이끌었던 두 지도자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가 시민의 힘에 있다고 했습니다.
저도 그렇게 믿습니다. 그것이 최후의 보루라고 믿기에 저는 오늘 <오마이뉴스> 대표 기자로서 여러분 앞에 희망선언을 하고자 합니다.
우리, 다시 한 번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합시다. 언론의 역사를 다시 한 번 고쳐 씁시다. 여러분과 함께 깨어 있는 시민, 행동하는 양심의 힘으로 시민참여형 인터넷 미디어가 경제적으로 자립하는 세계 최초의 사례를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오늘부터 <오마이뉴스>는 10만 인 클럽 회원을 모집합니다. 10만 인 클럽은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만들어가는 깨어 있는 시민, 행동하는 양심들의 모임입니다. 당신에게 <오마이뉴스>의 값어치는 얼마입니까? 10만 인 클럽은 월 1만 원씩 정기적으로 <오마이뉴스>에 내는, 그래서 <오마이뉴스>를 완벽하게 경제적으로 자립시켜 오래갈 튼튼한 언론으로 만들어내는 이들의 모임입니다.

저는 여러분에게 지금 혁명을 하자고 하는 것입니다. 그동안 <오마이뉴스> 전체수입에서 기업 광고와 협찬이 차지하는 비중이 70%- 80%였습니다. 반면에 독자가 자발적 정기구독- 자발적 유료화로 참여하는 것은 전체수입의 5% 내외였습니다. 저는 제대로 된 시민참여형 인터넷 미디어라면 독자에 의존하는 수입의 비중이 최소한 50%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왔습니다. <오마이뉴스>는 뉴스 생산-소비에서 혁명적 모델을 만드는 데 성공했는데, 수익모델에서도 그것을 만들어내야 진정한 시민참여형 뉴미디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마이뉴스>는 70여 명의 상근직원이 있습니다. 인건비와 원고료, 서버 비용으로 월 4억 5천만 원정도 들어갑니다. 하루에 1백만 명이 넘는 독자들이 그 비용으로 생산한 뉴스를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독자 중 자발로 돈을 내면서 보는, 저희로서는 정말 '천사 같은 독자'는 2천 명 안팎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나머지 비용을 크고 작은 기업을 상대로 한 광고영업에 의지해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세계경제위기 여파로 기업 광고는 현격히 줄어들고 있습니다. 그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광고와 협찬을 해주고 계시는 광고주 여러분에게 참으로 고마울 따름입니다. 지금 이상으로 광고주에게 부탁을 하는 것은 무리이며 바람직스럽지도 않습니다. 그런가 하면 중앙정부의 광고는 이명박 정권 들어 2년째 0원입니다.

그 결과 <오마이뉴스>는 작년에 7억여 원의 적자를 봤습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약 5억 원의 적자를 보고 있습니다. 지난 3월 평직원은 20%, 간부는 30%, 대표는 40% 임금을 삭감했지만, 작년 대비 10여 명이 자연퇴사를 하고 보충을 하지 않았지만, 이대로 가면 올해도 적자가 불가피합니다.
 
생존을 위한 선택은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조직을 대폭 축소해 비용을 절감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곧 서비스 질 저하를 가져옵니다. 독자 여러분이 사랑해온 오마이TV 생중계를 중단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시민 기자가 쓴 기사를 검토하는 속도도 느려질 것입니다. 청와대, 검찰, 국세청들 권력기관을 감시하는 일도 제대로 될 수 없습니다. 2년째 못 뽑은 신입기자도 계속 뽑을 수 없습니다.

다른 하나는 시민의 힘으로 해결하는 것입니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인, <오마이뉴스>를 소비하는 독자 여러분이 <오마이뉴스>를 오래갈 모델로 만들어 주시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더 나은 서비스를 해 드리는 것입니다. 민주주의가 다시 위기인 시대에 <오마이뉴스>가 민주주의를 지키고 확장해 나가는 시민 모습을 더욱 생생히, 더욱 깊게 있게 전달해 드리는 것입니다.

저를 포함한 <오마이뉴스> 임직원은 오랜 숙고 끝에 후자를 선택했습니다. 민주주의 최후 보루인 깨어 있는 시민,행동하는 양심, 독자 여러분을 믿기로 했습니다. 월 1만 원을 내는 유료회원을 앞으로 3년간 10만 명을 만들어가려 합니다. 우선 올해 말까지 1만 명을 목표로 하겠습니다. 그러면 올해 흑자전환이 가능합니다. 함께해 주십시오.

10만 인 클럽 회원에게는 <주간 오마이뉴스>를 댁으로 발송해 드리고, 더불어 오마이스쿨 강의 할인권, 각종 오마이뉴스 행사 우선 초청권을 드립니다. 그리고 현재 <오마이뉴스> 사이트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것들은 언제나처럼 누구에게나 무료이겠지만, 앞으로 10만 인 클럽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차별적 서비스를 하나하나 선보일 예정입니다. 월 1만 원이 아깝지 않도록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독자 여러분,
깨어 있는 시민, 행동하는 양심 여러분.
여러분을 믿습니다. 저희랑 함께 혁명을 제대로 한 번 해보지 않으시렵니까?

세계가 주목해온 시민참여 인터넷 미디어 <오마이뉴스>가 내년 2월에 창간 10주년을 맞이합니다. 우리 그 창간 10주년 기념일에 이렇게 함께 선언합시다. 우리 시민의 힘으로 시민참여 인터넷 미디어를 경제적으로 자립시켰다고. 그 자주독립선언이 가능해지면 세계는 <오마이뉴스>를, 대한민국 시민을 다시 한 번 주목하게 될 것입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죽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도 <오마이뉴스>를 방문해주시고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실 1백만 독자 여러분,
여러분에게 <오마이뉴스>는 무엇입니까?
여러분이 죽으라면 죽고, 살라면 제대로 살겠습니다.

2009.7.8
오마이뉴스 대표 기자 오연호

by 누운돌 | 2009/07/08 20:45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